•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찰, 라임 핵심인물 김정수 리드 회장 구속영장

입력 2020-07-07 19:52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7일 라임의 투자를 받은 리드의 자금 440억 원을 빼돌린 혐의(특경가법상 횡령) 등으로 김정수 리드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엔터테인먼트업계 출신으로, 여배우 A씨의 전 남편이기도 한 김 씨는 이번 라임 사태에 등장하는 4명의 핵심 '회장님' 중 한 명이자 코스닥 상장사 리드의 실소유주다.

김 씨는 라임 자금 약 300억 원이 투입된 리드의 횡령 사건과 관련, 검찰 수사를 받다가 잠적했다. 수배 중이던 그는 전날 검찰에 자수해 체포됐다.

검찰에 따르면 김 씨는 2018년 리드의 자금 440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7년 라임의 투자를 받기 위해 이종필 라임 전 부사장에게 명품시계, 명품가방, 고급 외제차 제공 및 전환사채 매수청구권 등 14억 원 상당의 금품 등을 제공하고, 신한금융투자 심모 전 팀장에게도 74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준 혐의도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928,000
    • +1.16%
    • 이더리움
    • 513,500
    • +3.34%
    • 리플
    • 349.1
    • +1.04%
    • 라이트코인
    • 67,050
    • +1.06%
    • 이오스
    • 3,920
    • +7.22%
    • 비트코인 캐시
    • 347,200
    • +1.19%
    • 스텔라루멘
    • 122.1
    • +3.21%
    • 트론
    • 28.06
    • +2.67%
    • 에이다
    • 160.6
    • -1.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1,600
    • +1.29%
    • 대시
    • 109,300
    • +1.3%
    • 이더리움 클래식
    • 8,295
    • +1.97%
    • 72.77
    • +0.47%
    • 제트캐시
    • 99,700
    • -0.5%
    • 비체인
    • 23.51
    • +0.04%
    • 웨이브
    • 3,769
    • +1.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5.8
    • +3.59%
    • 비트코인 골드
    • 12,980
    • +1.96%
    • 퀀텀
    • 3,735
    • +10.96%
    • 오미세고
    • 2,355
    • +8.53%
    • 체인링크
    • 19,610
    • -4.15%
    • 질리카
    • 29.58
    • +0.41%
    • 어거
    • 25,470
    • +3.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