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경찰, 이춘재 사건 수사종료…"'화성연쇄살인' 사건 등 14명 살해, 이춘재는 '사이코패스'"

입력 2020-07-02 11:25

추가 성폭행도 9건…재수사 1년 만에 마무리

(출처=SBS '그것이 알고싶다')
(출처=SBS '그것이 알고싶다')

영화 '살인의 추억'으로도 제작됐을 정도로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으로 남아온 1980~1990년대 '화성연쇄살인'이 경찰의 재수사를 통해 모두 이춘재(57)의 범행으로 결론났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이춘재 연쇄살인 사건의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 발표에 따르면 이춘재는 그동안 화성연쇄살인 사건으로 알려진 1986년 9월 15일부터 1991년 4월 3일까지 화성에서 잇따라 발생한 10건의 살인사건을 모두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 더해 1987년 12월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 1989년 7월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 1991년 1월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 1991년 3월 청주 주부 살인사건 등 4건의 살인사건도 이춘재의 소행으로 드러났다.

결국 총 14명의 여성을 살해하고 다른 9명의 여성을 상대로 성폭행과 강도질을 한 것으로 확인했다. 살해된 피해자들 대부분이 성폭행 후 죽임을 당했다.

이춘재는 1994년 1월 처제를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부산교도소에 수감 중이었다. 처제를 포함하면 그가 살해한 피해자는 모두 15명이다.

이춘재는 살인 말고도 34건의 성폭행 또는 강도 범행을 저질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일부 살인사건 피해자들 유류품에서 나온 이춘재의 DNA 등 증거를 토대로 14건의 살인 범행은 모두 그가 저지른 것으로 결론 내렸지만, 다른 사건들의 경우 뚜렷한 증거가 없고 일부 피해자는 진술을 꺼려 확실한 피해자 진술을 확보한 사례만 그의 소행으로 결론 내렸다.

한편 이춘재에 대해 진행한 반사회적 인격장애(사이코패스) 검사에서 "피검사자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대해 전혀 공감하지 못하는 등 사이코패스 성향이 뚜렷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경찰 측은 "이춘재가 내성적 성격으로 자기 삶에서 주도적 역할을 못 하다가 군대에서 처음으로 성취감과 주체적 역할을 경험한 뒤 전역 후에는 무료하고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스트레스가 가중된 욕구불만의 상태에 놓였다"라며 "결국 욕구 해소와 내재한 욕구불만을 표출하고자 가학적 형태의 범행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배용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은 이날 수사 결과 발표에서 "이춘재 사건에서 경찰의 무리한 수사로 피해를 본 모든 분께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사건의 전체 수사 과정과 그 과정에서 드러난 잘잘못 등을 자료로 남겨 책임 있는 수사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한 역사적 교훈으로 삼겠다"며 "진행 중인 8차 사건의 재심 절차에는 지속해서 협조하고 경찰의 무리한 수사로 인한 또 다른 피해 사례가 확인되는 경우에도 철저히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85,000
    • +0.92%
    • 이더리움
    • 410,300
    • +3.61%
    • 리플
    • 283.3
    • +5.47%
    • 라이트코인
    • 53,600
    • +4.28%
    • 이오스
    • 2,970
    • +2.38%
    • 비트코인 캐시
    • 251,800
    • +1.7%
    • 스텔라루멘
    • 87.98
    • +8.14%
    • 트론
    • 32.92
    • +8.75%
    • 에이다
    • 110.7
    • +12.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300
    • +1.63%
    • 대시
    • 80,700
    • +3.66%
    • 이더리움 클래식
    • 6,745
    • -0.15%
    • 134.5
    • +9.53%
    • 제트캐시
    • 63,900
    • +1.83%
    • 비체인
    • 15.27
    • +7.84%
    • 웨이브
    • 2,831
    • +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5.7
    • +6.78%
    • 비트코인 골드
    • 9,245
    • +4.05%
    • 퀀텀
    • 2,771
    • +5.84%
    • 오미세고
    • 3,688
    • +6.99%
    • 체인링크
    • 12,620
    • +13.08%
    • 질리카
    • 18.93
    • +12.95%
    • 어거
    • 16,730
    • +1.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