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롯데쇼핑, "집 근처 '스마트 오피스'에서 일하세요"…거점 오피스 도입

입력 2020-06-30 09:42

출퇴근 이동시간 절약이 가장 큰 장점…외근 후 본사 복귀 없이 현장에서 나머지 근무도

▲스마트오피스 사진 (사진제공=롯데쇼핑)
▲스마트오피스 사진 (사진제공=롯데쇼핑)

롯데쇼핑HQ(헤드쿼터)가 재택 근무 시행에 이어 7월 1일 거점 오피스를 도입해 ‘스마트 워크’ 시스템을 강화한다.

롯데쇼핑HQ는 기획전략본부, 지원본부, 재무총괄본부 등 롯데쇼핑 각 사업부에 포진돼 있던 스텝 인력을 한데 모은 조직이다. 올해 1월 신설됐고 각 사업부는 영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고려됐다.

롯데쇼핑HQ가 마련한 ‘스마트 오피스’는 수도권 일대 5곳이다. 롯데백화점 노원점∙일산점∙인천터미널점∙평촌점과 빅마켓 영등포점(인재개발원)까지 총 5개 거점에 225석을 준비했다. 사용 대상은 롯데쇼핑HQ와 롯데백화점∙마트∙슈퍼∙롭스∙e커머스 각 사업부 본사 직원 3000여 명이다. 각 지점별로 일부 좌석에는 노트북을 비치해 이용 직원의 편의를 도모했다.

스마트 오피스는 자택 인근의 근무공간으로 출근해 이동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점과 현장근무 중 본사까지 돌아갈 필요 없이 인근 오피스에 들러 빠르게 나머지 업무를 볼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힌다. 현장 소통을 강조하는 롯데쇼핑의 근무 방침과도 일맥상통한다. 여러 사업부 직원들이 프로젝트 성격에 따라 함께 근무도 가능해 자유로운 소통을 도울 예정이다. 웹 기반에 좌석 예약시스템이 구비되어 언제 어디서나 5개 거점 오피스의 좌석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것도 편리하다.

롯데쇼핑의 스마트 오피스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롯데그룹 차원에서 도입한 ‘스마트 워크’ 시스템의 일환이다. 지난 26일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간 상태다. 롯데쇼핑HQ는 백화점∙마트∙슈퍼∙롭스∙e커머스 각 사업부간 업무 시너지를 도모하고 본사와 현장 간 원활한 소통을 위해 스마트 오피스를 지속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롯데쇼핑은 한 달 전인 지난 6월부터 주1회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스마트 오피스는 재택근무 시 집에서 분리된 업무 공간을 확보하기 어려운 직원도 활용이 가능해 더욱 호응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502,000
    • -4.59%
    • 이더리움
    • 1,715,000
    • -6.34%
    • 리플
    • 505.3
    • -5.6%
    • 라이트코인
    • 204,000
    • -1.35%
    • 이오스
    • 4,220
    • -3.89%
    • 비트코인 캐시
    • 566,000
    • -6.21%
    • 스텔라루멘
    • 442.7
    • -3.76%
    • 트론
    • 52.76
    • -3.51%
    • 에이다
    • 1,242
    • +5.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100
    • -3.42%
    • 대시
    • 249,500
    • -6.55%
    • 이더리움 클래식
    • 12,510
    • -5.66%
    • 569
    • -2.97%
    • 제트캐시
    • 139,100
    • -6.77%
    • 비체인
    • 45.31
    • -5.53%
    • 웨이브
    • 11,050
    • -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552
    • -4.5%
    • 비트코인 골드
    • 30,070
    • -1.73%
    • 퀀텀
    • 5,940
    • -1.82%
    • 오미세고
    • 5,185
    • -5.04%
    • 체인링크
    • 28,930
    • -7.1%
    • 질리카
    • 129.8
    • -4.78%
    • 어거
    • 28,990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