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與, 국회 상임·특별위원장 17석 '싹쓸이'… 3차 추경도 박차

입력 2020-06-29 17:17

(연합뉴스)
(연합뉴스)

21대 국회 전반기 원구성 작업이 29일 사실상 완료됐다. 과반수 원내 1당이 상임위원장 전석을 차지한 것은 1985년 12대 국회 이후 35년 만에 처음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개의한 본회의에서 정보위원장을 제외한 11개 상임위원장을 자당 의원으로 선출하기 위한 선거를 진행했다.

운영위원장에는 김태년 원내대표(4선·경기 성남시수정구)가 선출됐다. 지난 5월 176석의 거대 여당을 이끌 민주당의 21대 국회 첫 원내사령탑에 올랐다.

또한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장에 박광온(3선·경기 수원시정) 의원, 행정안전위원장에 서영교(3선·서울 중랑구갑) 의원, 여성가족위원장에 정춘숙(재선·경기 용인시병) 의원이 선출됐다.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 당내 무계파 비주류로 분류되는 정성호(4선·경기 양주시) 의원이 선출됐다.

이와 함께 정무위원장에 윤관석(3선·인천 남동구을) 의원, 교육위원장에는 유기홍(3선·서울 관악구갑) 의원, 문화체육관광위원장에 도종환(3선·충북 청주시흥덕구) 의원,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에 이개호(3선·전남 담양군함평군영광군장성군) 의원, 환경노동위원장에 송옥주(재선·경기 화성시갑) 의원, 국토교통위원장에 진선미(3선·서울 강동구갑) 의원이 선출됐다.

앞서 민주당은 지나 15일 법제사법위원장, 기획재정위원장, 외교통일위원장, 국방위원장,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보건복지위원장 등 6개 상임위원장을 자당 의원으로 선출한 바 있다.

다만, 국회부의장 및 교섭단체 대표와 협의가 필요한 정보위원장 선출안은 통합당 몫 부의장이 공석상태인 점을 감안해 이날 본회의에 상정되지 않았다.

이로써 총 18개 상임위원장 중 정보위원장을 제외한 17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여당이 가져가게 됐다.

176석의 의석 수를 확보한 거대여당이 모든 상임위원장직까지 독점하면서 국회는 사실상 민주당이 장악하게 됐다. 민주당은 6월 임시국회 회기가 끝나는 오는 7월 3일까지 3차 추경안 통과에 총력을 쏟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008,000
    • +0.54%
    • 이더리움
    • 287,000
    • +1.31%
    • 리플
    • 239.2
    • +1.14%
    • 라이트코인
    • 52,850
    • +0.86%
    • 이오스
    • 3,101
    • +0.58%
    • 비트코인 캐시
    • 278,000
    • -0.18%
    • 스텔라루멘
    • 110.4
    • +1.19%
    • 트론
    • 21.41
    • +0.09%
    • 에이다
    • 156.6
    • +6.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300
    • +0.37%
    • 대시
    • 87,250
    • +2.83%
    • 이더리움 클래식
    • 7,640
    • +0.39%
    • 56.09
    • +3.85%
    • 제트캐시
    • 72,800
    • +2.9%
    • 비체인
    • 22.97
    • +7.89%
    • 웨이브
    • 1,417
    • -1.1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4.9
    • +7.51%
    • 비트코인 골드
    • 11,320
    • -3.41%
    • 퀀텀
    • 2,528
    • +5.64%
    • 오미세고
    • 1,841
    • +1.71%
    • 체인링크
    • 8,730
    • +7.51%
    • 질리카
    • 23.9
    • +2.8%
    • 어거
    • 23,010
    • -0.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