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5월 중소기업 대출 잔액 7.4조↑…코로나 여파로 급증

입력 2020-06-02 17:54

역대 두번째로 많은 증가액… 개인 신용대출도 1조 늘어

5월 은행권 신용대출과 소상공인 대출이 전달과 비교해 7조4000억 원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소상공인들이 은행 대출로 몰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은행의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5월 말 기준 471조3620억 원으로, 4월 말보다 7조4329억 원 많다.

관련 통계를 찾아볼 수 있는 2015년 9월 이후 두 번째로 많은 증가액이다. 증가폭이 가장 컸던 때는 4월(8조4379억 원 증가)이었다.

중소기업 대출이 급증한 것은 코로나19로 소비가 줄면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영 여건이 악화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정부가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위한 금융지원 확대를 주문하면서 은행들이 관련 대출을 적극적으로 늘린 영향도 있다.

시중은행에서는 4월부터 신용 1~6등급 소상공인에게 3000만 원까지 연 1.5%의 금리로 신용대출을 해주고 있다. 시중금리와의 차이를 정부가 80% 지원하는 이차보전 대출이다.

지난달 21일까지 5개 은행에서 실행된 소상공인 이차보전 대출액은 총 1조4452억 원에 이른다.

지난달 25일부터는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접수해 실행 중이다. 1000만 원까지 대출이 가능하고 금리는 중신용 대출 기준 연 3~4%대 수준이다.

개인 신용대출 증가액도 전달보다 크게 늘었다. 신용대출은 5월에 1조689억 원이 늘어 4월 증가액(4975억 원)의 약 2배에 달했다. 신용대출은 2월에 1조1925억 원, 3월에 2조2408억 원이 증가한 바 있다. 신용대출의 급증은 경기침체의 영향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5월은 일시적으로 자금 수요가 늘어나는 시기다. 통상 신용대출이 급증한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가계 자금 사정이 악화해 마이너스통장 등 대출을 끌어쓴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대기업 대출 증가세는 크게 꺾였다. 5월 증가액은 3853억 원으로 3월(8조949억 원), 4월(5조8052억 원)과 비교해 대폭 감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777,000
    • -0.55%
    • 이더리움
    • 268,700
    • -0.48%
    • 리플
    • 210
    • -1.04%
    • 라이트코인
    • 49,450
    • -0.72%
    • 이오스
    • 2,882
    • -2.01%
    • 비트코인 캐시
    • 262,600
    • -1.02%
    • 스텔라루멘
    • 79.19
    • -1.5%
    • 트론
    • 19.78
    • -1.15%
    • 에이다
    • 113.8
    • -4.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000
    • -0.38%
    • 대시
    • 79,550
    • -1.43%
    • 이더리움 클래식
    • 6,705
    • -1.25%
    • 49.61
    • -1.72%
    • 제트캐시
    • 60,400
    • -0.58%
    • 비체인
    • 16.34
    • +17.98%
    • 웨이브
    • 1,327
    • -0.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1.6
    • -2.77%
    • 비트코인 골드
    • 10,720
    • -2.72%
    • 퀀텀
    • 1,979
    • -1.64%
    • 오미세고
    • 1,762
    • -2.54%
    • 체인링크
    • 5,580
    • -2.19%
    • 질리카
    • 21.79
    • -5.63%
    • 어거
    • 21,050
    • -6.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