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로나19 이후, 신흥국 3대 불안(긴축발작·식량수급·인플레) 가능성 있다

입력 2020-05-31 12:0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물러간 이후 신흥국 불안이 발생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신흥국 리스크에 대한 관심을 지속할 필요성이 있다고 봤다.

3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신흥국 리스크 점검’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진정 이후 신흥국은 △금융불안 재현 △식량수급 불안 △인플레이션 확대 등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우선,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미국 연준(Fed) 등 선진국 중앙은행이 공급한 막대한 유동성이 경기회복 과정에서 흡수될 경우 신흥국 금융불안을 초래할 수 있다고 봤다. 실제 2007년 미 연준이 유동성을 일부 회수하는 과정에서 소위 긴축발작(테이퍼 텐트럼·Taper Tantrum)을 겪었던 경험이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과 대응과정에서 신흥국의 기초경제여건과 재정상황 등이 악화됐다는 점에서 향후 금융불안이 또 발생할 경우 신흥국 대외건전성 악화 우려는 현재보다 더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세계 3대 신용평가사 중 하나인 무디스는 이미 내년 3월까지 신흥국내 투기등급 회사채의 디폴트 비율이 8.3%, 최대 13.7%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식량 수급 불안 가능성도 제기됐다. 각국이 코로나19에 대응해 각종 봉쇄조치를 단행했었던데다, 식량안보 차원에서 수출을 제한할 경우 농업인력과 비료 등 농업자재가 부족한 신흥국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2007년에서 2008년까지 가뭄과 비료가격 상승 등 영향으로 농산물 작황이 나빠지자 인도, 브라질, 러시아 등이 자국 농산물 수출을 제한하면서 식량불안을 유발한 적이 있다. 당시 식량가격이 급등하면서 인도네시아에서는 시위가, 방글라데시에서는 폭동이 각각 발생한 바 있다. 올해에도 인도, 러시아, 베트남 등이 농산물 수출을 제한하면서 쌀과 밀 등 주요 농산물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인플레이션 확대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다. 선진국과 달리 상대적으로 물가수준이 높은데다, 과거 고인플레이션 이력이 있는 신흥국의 경우 식량부족 등 공급측 애로가 인플레이션으로 이어질 개연성이 높다는 것이다. 자국 통화가치 하락으로 환율이 크게 오를 경우 수입물가를 통해 국내물가를 자극할 수도 있다.

송상진 한은 아태경제팀장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주요 신흥국의 외환 및 금융부문 리스크는 일부 취약국을 제외하고 낮은편이다.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의 적극적 자금지원 가능성도 높아 일부 신흥국의 위기 현실화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된다”며 “한편 코로나19 진정 이후 선진국 유동성 회수로 인한 긴축발작, 봉쇄조치로 인한 식량수급 등 공급교란 장기화, 이로 인한 인플레 상승 우려 등이 상존하고 있어 이에 대한 전개상황을 관심을 갖고 항상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23,000
    • -0.11%
    • 이더리움
    • 282,500
    • -0.25%
    • 리플
    • 235.9
    • -0.38%
    • 라이트코인
    • 52,350
    • -0.48%
    • 이오스
    • 3,076
    • -0.58%
    • 비트코인 캐시
    • 278,100
    • -0.71%
    • 스텔라루멘
    • 108.1
    • -1.64%
    • 트론
    • 21.34
    • -2.02%
    • 에이다
    • 145.2
    • -0.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7,400
    • +2.11%
    • 대시
    • 85,050
    • -0.64%
    • 이더리움 클래식
    • 7,575
    • -1.37%
    • 54
    • -2.16%
    • 제트캐시
    • 69,350
    • +5.72%
    • 비체인
    • 20.98
    • -0.85%
    • 웨이브
    • 1,420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1
    • -0.59%
    • 비트코인 골드
    • 11,660
    • -10.92%
    • 퀀텀
    • 2,357
    • -4.15%
    • 오미세고
    • 1,799
    • -1.32%
    • 체인링크
    • 8,000
    • +10.88%
    • 질리카
    • 22.95
    • -2.13%
    • 어거
    • 23,030
    • +1.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