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상보] 한은 기준금리 두달만에 인하 0.5% ‘또 역대최저’

입력 2020-05-28 09:49

성장률 0%대 전망에 문 대통령 전시경제상황 인식 공조..단순매입 등 양적완화조치 주목

한국은행은 28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연 0.75%에서 연 0.50%로 25bp(1bp=0.01%포인트) 인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임시 금통위를 열고 빅컷(50bp 인하)을 단행한지 두달만에 또 내린 것이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이는 코로나19로 올해 경제성장률이 0%대는 물론 역성장을 기록할 가능성이 높은 데다, 정부의 적극적 재정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선, 한은이 내놓을 수정경제전망에서 올 성장률은 기존 2.1%에서 0%대로 대폭 하향조정될 가능성이 높다. 이주열 총재도 4월 금통위에서 “기본 시나리오 가정하에 플러스 성장은 하지 않겠는가 예상해본다”고 말했었다. 앞서 한국개발연구원(KDI)도 올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3%에서 0.2%로 대폭 낮춘 바 있다.

정부는 3차 추가경정예산을 편성 중이다. 6월중엔 국회를 통과할 전망이다. 그 규모는 1~2차 추경 규모를 훌쩍 넘는 30~40조원이 될 것이라는게 중론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최근 개최한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지금 경제상황을 “전시상황”이라고 진단하고 “정부의 재정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은으로서도 늘어나는 국채발행에 따른 정부 부담을 덜어줄 필요성이 높아졌다.

백윤민 교보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영향이 본격적으로 지표에 반영되고 있다. 이번 수정경제전망도 큰 폭으로 하향조정될 것 같다. 정부 3차 추경에 따른 정책 공조도 있다”고 말했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실장도 “경기회복 속도를 확보하기 위한 노력”으로 평가했다.

국채발행 증가에 따른 시장 안정화조치로 국고채 단순매입에 대한 정례화 등 추가 양적완화 조치가 있을지도 주목하는 부문이다. 주원 실장은 “한은이 국고채 단순매입 정례화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봤다.

앞서, 한은은 코로나19 이후 시장안정과 금융사 채권매수여력 확충을 위해 각각 1조5000억원씩 총 3조원의 국고채 단순매입을 실시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33,000
    • -0.4%
    • 이더리움
    • 284,000
    • -0.39%
    • 리플
    • 237.1
    • +0.17%
    • 라이트코인
    • 52,500
    • -0.28%
    • 이오스
    • 3,091
    • -0.64%
    • 비트코인 캐시
    • 280,100
    • -0.78%
    • 스텔라루멘
    • 110.5
    • +5.74%
    • 트론
    • 21.81
    • +1.07%
    • 에이다
    • 144.8
    • +4.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200
    • -0.46%
    • 대시
    • 85,200
    • +0.83%
    • 이더리움 클래식
    • 7,675
    • +0.79%
    • 55.2
    • +0.56%
    • 제트캐시
    • 65,550
    • -0.61%
    • 비체인
    • 21.45
    • +11.66%
    • 웨이브
    • 1,402
    • +0.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2.6
    • +0.7%
    • 비트코인 골드
    • 13,260
    • +20.55%
    • 퀀텀
    • 2,416
    • +0.29%
    • 오미세고
    • 1,823
    • -0.87%
    • 체인링크
    • 7,250
    • +0.35%
    • 질리카
    • 23.33
    • -0.51%
    • 어거
    • 22,410
    • -2.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