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윤석열 검찰총장, '윤미향ㆍ정의연 의혹' 신속ㆍ철저 수사 지시

입력 2020-05-27 09:32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총장은 전날 대검찰청 간부들에게 윤 당선인과 정의연 관련 의혹을 신속히 수사하라고 했다.

윤 당선인은 기부금, 국가보조금 내용을 제대로 공시하지 않고 유용했다는 의혹 등을 받는다. 윤 당선인 재임 시기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위한 쉼터를 시세보다 높게 매입해 헐값에 팔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윤 당선인을 피고발인으로 한 고발장 10여 건이 접수된 상태다.

윤 총장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면서 검찰 수사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마련된 쉼터 ‘평화의 우리집’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윤 당선인 개인계좌 등 압수물 분석과 함께 관계자 소환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전날 오후에는 정의연 회계 담당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횡령 및 배임 혐의를 받는 윤 당선인이 조만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라디오 방송 인터뷰 등에서 제기된 의혹을 부인한 윤 당선인은 최근 방송 출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활동을 자제하는 등 더는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다만 윤 당선인은 30일부터 21대 국회의원 임기를 시작한다. 현직 국회의원은 회기 중 국회 동의 없이 체포ㆍ구금되지 않는 불체포특권을 가진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96,000
    • +3.27%
    • 이더리움
    • 468,400
    • +1.21%
    • 리플
    • 356.5
    • +1.22%
    • 라이트코인
    • 68,900
    • +0.44%
    • 이오스
    • 3,577
    • -0.42%
    • 비트코인 캐시
    • 344,900
    • +0.5%
    • 스텔라루멘
    • 126.1
    • -1.64%
    • 트론
    • 23.92
    • -0.71%
    • 에이다
    • 165.7
    • -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1,400
    • +0.41%
    • 대시
    • 108,500
    • +5.34%
    • 이더리움 클래식
    • 8,385
    • -0.65%
    • 69.49
    • +5.77%
    • 제트캐시
    • 112,700
    • +9.84%
    • 비체인
    • 22.35
    • +0.9%
    • 웨이브
    • 1,959
    • +2.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2.9
    • -0.69%
    • 비트코인 골드
    • 12,350
    • -0.96%
    • 퀀텀
    • 3,236
    • -1.04%
    • 오미세고
    • 1,876
    • -0.37%
    • 체인링크
    • 11,480
    • +2.32%
    • 질리카
    • 24
    • +10.8%
    • 어거
    • 23,730
    • -0.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