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불 붙은 미·중 ‘자본전쟁’...달러·위안 환율전쟁 전운

입력 2020-05-22 15:43

미국과 중국 G2(주요 2개국)의 갈등이 ‘자본 전쟁’으로 번지면서 새로운 불안의 씨앗이 싹트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이후, 이른바 ‘포스트 코로나’를 내다본 G2의 패권 전쟁이 기술에서 자본으로 옮겨가면서 미국 달러화와 중국 위안화 가치가 모두 평가절하되고 있는 것. 시장은 미·중 갈등의 향배에 다시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6월 29일(현지시간) 일본 오사카 G20 정상회의 기간 별도로 양자 회담을 하고 있다. 오사카/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6월 29일(현지시간) 일본 오사카 G20 정상회의 기간 별도로 양자 회담을 하고 있다. 오사카/AP뉴시스
◇미국 상원은 20일(현지시간) 미국에 상장하는 외국 기업에 경영의 투명성을 요구하는 ‘외국기업책임법’을 통과시켰다고 CNBC가 보도했다. 이 법안에 따르면 외국 정부의 지배하에 있지 않다는 사실을 증명해야 하고, 미국 규제 당국으로부터 의무적으로 회계 감사도 받아야 한다. 3년간 이를 거부한 경우에는 상장이 폐지될 수도 있다.

법안은 중국을 정확히 지명하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중국을 겨냥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현재 알리바바그룹이나 바이두, 텐센트 등은 미국에 상장하고 있는데, 이들 기업이 중국 공산당의 지배를 받고 있지 않다는 사실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입증하지 못하면 상장이 폐지될 수 있다. 앞서 미국 나스닥거래소는 신규 상장 규정을 엄격하게 고쳐 사실상 중국계 기업의 배제를 분명히 했다.

◇이런 미국의 궁극적인 목적은 중국으로의 돈 흐름을 차단하는 것이다. 이는 중국의 첨단 기술 육성 계획에 큰 위기가 아닐 수 없다. 특히 중국계 기업에 거액을 투자한 이들에게는 날벼락이다. 소프트뱅크그룹의 경우, 산하 비전펀드를 통해 세계 최대 유니콘이라 불리는 미니 동영상 앱 ‘틱톡(TikTok)’ 모회사 중국 바이트댄스에 투자했는데, 바이트댄스의 미국 상장 길이 막히면 소프트뱅크의 자금 회수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하다. 바이두는 22일 나스닥에서 상장을 폐지하고 중국과 가까운 시장에 재상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미국 상원에서 외국기업책임법이 통과된 지 하루만이다.

◇중국도 수수방관만 하고 있는 건 아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4월 27일 자신이 직접 이끄는 ‘중앙전면심화개혁위원회’를 소집, ‘포스트 코로나’를 염두에 두고 의료 체제 정비와 자연환경 보호 등 다양한 과제 등을 지적했다. 가장 주목을 끈 건 자본시장의 기능 강화와 혁신을 더 강력하게 추진키로 한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선전증권거래소의 ‘창업판’과 상하이증권거래소의 ‘과창판’이라는 벤처기업 위주 시장의 상장제도 개혁과 투명성 제고를 추진하고, 이른바 ‘GAFA(구글 지주회사 알파벳, 아마존닷컴, 페이스북, 애플)’를 뛰어넘을 방안을 지시했다.

◇미·중에서는 현재 자본력과 기업의 수익성에 큰 차이가 있다. 3월 말 시점에 뉴욕증권거래소(NYSE)와 나스닥의 시가총액은 총 36조7000억 달러였던 반면, 상하이와 선전 두 거래소의 시가총액 합계는 7조9000억 달러로 그 차이는 28조8000억 달러에 달한다. 2008년 8월만 해도 그 차이는 14조6000억 달러에 불과했지만, 이후 중국이 크게 뒤진 것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중국에서는 금융위기 이후 경기 부양책으로 철도와 도로, 도시개발 등에 투자된 4조 위안의 자금 대부분이 부실채권이 된 영향”이라며 “중국 공산당에는 그게 트라우마”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번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는 미·중 간 자본력 격차를 좁히기 위한 방안이 나올 것이라는 관측이다.

▲달러.위안 환율 추이
출처:FT
▲달러.위안 환율 추이 출처:FT
◇중국 역내 시장에서는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1달러=7.1위안 안팎으로, 4월 초에 기록한 연초 대비 최저치(7.12위안)를 다시 밑돌며 위안화 약세가 진행되고 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중국 당국이 미·중 무역 갈등을 의식해 한동안 의도적으로 위안화 약세를 억제했지만, 최근에는 그런 노력을 하지 않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달러의 종합적인 가격 변동을 나타내는 달러지수도 3월 하순을 정점으로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위안화와 달러화 모두 약세를 보이고 있는 것. 양국 간 자본전쟁이 환율전쟁으로 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인 대만 TSMC가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테크놀로지의 신규 수주를 중단하고,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 대만의 참여를 둘러싼 미·중 갈등으로 대만 해협을 사이에 둔 군사적 긴장 등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미·중 대립 구도는 더욱 복잡해지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26,000
    • +1.05%
    • 이더리움
    • 293,700
    • +2.26%
    • 리플
    • 247.4
    • +0.98%
    • 라이트코인
    • 57,400
    • +3.05%
    • 이오스
    • 3,283
    • +2.18%
    • 비트코인 캐시
    • 310,600
    • +3.36%
    • 스텔라루멘
    • 101.9
    • +7.25%
    • 트론
    • 20.47
    • +3.91%
    • 에이다
    • 106.9
    • +9.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6,000
    • +0.73%
    • 대시
    • 94,750
    • +1.39%
    • 이더리움 클래식
    • 8,395
    • +0.66%
    • 55.67
    • -1.89%
    • 제트캐시
    • 63,400
    • +3.17%
    • 비체인
    • 8.435
    • -2.82%
    • 웨이브
    • 1,356
    • +0.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0
    • +7.78%
    • 비트코인 골드
    • 11,300
    • +2.08%
    • 퀀텀
    • 2,234
    • +4.15%
    • 오미세고
    • 2,060
    • -0.63%
    • 체인링크
    • 5,330
    • +0.47%
    • 질리카
    • 20.8
    • -0.57%
    • 어거
    • 17,400
    • +7.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