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중국의 반도체 굴기?…"자급률 5년간 제자리걸음"

입력 2020-05-22 11:13 수정 2020-05-22 11:15

지난해 자급률 15.7%에 그쳐…외국 기업 제외하면 6.1% 불과

▲중국 창신메모리(CXMT) 공장 전경.  (출처=CXMT 홈페이지)
▲중국 창신메모리(CXMT) 공장 전경. (출처=CXMT 홈페이지)

중국의 반도체 자급 프로젝트에 진전이 없으며, 앞으로 5년 동안도 큰 폭의 개선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다.

22일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반도체 자급률은 작년 15.7%로 2014년보다 0.6%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중국 반도체 자급률은 중국 반도체 시장에서 중국 지역 생산량이 차지하는 비중을 뜻한다.

보고서는 2024년에도 중국의 반도체 자급률은 20.7%에 불과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이 천명한 '제조 2025' 프로젝트에서 목표로 한 70%와 비교하면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한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외국기업이 중국에서 생산한 물량을 제외하고 순수하게 중국 기업의 생산량만 보면 작년 중국의 자급률은 6.1%에 불과하다.

2024년에도 중국 내 반도체 생산량의 절반을 외국 기업이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IC인사이츠는 "앞으로 5년간 중국이 반도체 자급 수준을 드라마틱하게 끌어올리는 건 거의 불가능하다"며 "향후 10년 동안 어려울 수도 있다"고 관측했다.

한편,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연내 17나노 D램을 양산할 것으로 알려진 중국 창신메모리(CXMT)는 연간 시설투자가 15억 달러 수준이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의 합계 투자액(397억 달러)의 3.8% 수준에 불과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4,908,000
    • -5.55%
    • 이더리움
    • 1,288,000
    • -8.52%
    • 리플
    • 295.7
    • -7.16%
    • 라이트코인
    • 153,500
    • +0.66%
    • 이오스
    • 2,870
    • -3.69%
    • 비트코인 캐시
    • 468,500
    • -8.59%
    • 스텔라루멘
    • 289
    • -5.86%
    • 트론
    • 30.8
    • -5.17%
    • 에이다
    • 356.4
    • -7.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700
    • -9.02%
    • 대시
    • 109,600
    • -8.82%
    • 이더리움 클래식
    • 7,895
    • -6.01%
    • 232.3
    • -5.72%
    • 제트캐시
    • 93,250
    • -7.49%
    • 비체인
    • 32.67
    • -8.26%
    • 웨이브
    • 6,680
    • -9.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7.7
    • +10.93%
    • 비트코인 골드
    • 11,230
    • -11.01%
    • 퀀텀
    • 3,080
    • -7.17%
    • 오미세고
    • 3,627
    • -6.57%
    • 체인링크
    • 22,290
    • +1.27%
    • 질리카
    • 70.88
    • -6.88%
    • 어거
    • 19,700
    • -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