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출근길] 민경욱 의원, '투표지 절도' 압수 수색·인천시 코인노래방 집합금지 外 (정치)

입력 2020-05-22 06:00

'출근길'은 정치, 사회, 경제, 연예 등 각 분야의 전일 주요 뉴스를 정리한 코너입니다. 출근길 5분만 투자하세요. 하루의 이슈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민경욱 의원, '투표지 절도' 압수 수색 받나…역으로 선관위 고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성명 불상자가 잔여 투표용지 일부를 탈취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라며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이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투표용지 탈취 관련 수사로 자신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이 떨어졌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민 의원은 "지난 11일 공개한 투표용지를 구리시 선관위에서 자신들 것이라며 수사 의뢰한 것에 대해 증거를 찾기 위해 압박하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오히려 대검찰청에 부실 선거관리로 구리시 선관위를 고발했습니다. 민 의원은 "잔여 투표용지는 개표장에 있으면 안 되고, 자물쇠도 채우지 않은 채 운반했다. 투표용지가 없어진 것도 발견 못 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인천시, '감염 사각지대' 코인노래방 집합금지 명령…정부, 전국 확대 검토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의 확산이 코인노래방을 통해 활발히 이뤄져 인천시가 관내 코인노래방에 21일부터 2주간 사실상 영업정지를 뜻하는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정부도 코인노래방을 감염에 취약한 위험시설로 보고 전국적으로 영업을 정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릴지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 반장은 "노래연습장 2362개소에 대해서 만 19세 미만 미성년자의 집합금지 조치를 하고, 코인노래방 108개소에 대해서는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코인노래방을 통해 고3 확진자가 2명 발생하면서 등교 수업을 진행했던 인천시 66개 고등학교는 22일까지 원격수업을 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제공=청와대)
(사진제공=청와대)

◇文 대통령, 과거사법 통과 소감…"형제복지원 사건 진실 꼭 밝혀지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후 자신의 SNS에 "국회에서 과거사법이 통과되어 '진실 화해위원회'가 10년 만에 활동을 재개한다.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기회가 생겼다"라며 "진실이 꼭 밝혀지길 고대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과거사 피해자들 대부분이 고령으로, 진실 규명은 시급을 다투는 일이다. 처벌이 아닌 진실 그 자체가 목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실효성 있는 조사를 통해 피해자들과 유족들의 오랜 고통과 한을 풀어주는 동시에 인권 국가의 위상을 더욱 확립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과거사법에 대해서는 "과거에 매달려 국력을 낭비하자는 것이 아니다. 아픈 역사를 직시해야 화합과 통합의 미래를 열 수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55년의 정치가의 삶 마감한 문희상 국회의장 "후회 없는 삶이었다"

퇴임을 앞둔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만감이 교차하지만, 후회 없는 삶이었다"라고 전했습니다. 문 의장은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평생 정치의 길을 걸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라며 과거를 돌아봤는데요. 문 의장은 "평생의 업이자 신념이던 정치를 떠난다니 심경이 복잡했지만, 후회 없는 삶이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문 의장은 가장 아쉬웠던 순간으로 아들이 공천 세습 논란에 휘말렸을 때를 꼽으며 "아들을 출세시키려고 위치를 이용한다는 말을 들었을 때 말할 수 없는 쓰라린 심경을 느꼈다"라고 안타까움을 표했습니다. 이어 문 의장은 "은퇴 후 의정부로 돌아가 텃밭을 일구는 것이 꿈"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당정청 "그린뉴딜, 3차 추경에 반영하겠다"…속도전

당정청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기를 해소하려는 방안인 그린 뉴딜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그린 뉴딜은 포스트 코로나 대책의 핵심인 한국형 뉴딜에 포함할지, 별도로 추진할지 의견이 갈려 속도가 늦춰졌는데요. 문 대통령이 20일 "그린 뉴딜은 우리가 가야 할 길이 분명하다"라며 한국형 뉴딜에 이를 포함하도록 했습니다. 또한, 여당은 그린 뉴딜의 개념을 명확히 설정해 힘을 보탰는데요.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의장은 21일 그린 뉴딜을 '환경개선과 일자리, 신성장 동력 창출의 선순환'이라고 설명했는데요. 조 의장은 "그린 뉴딜 추진 예산을 제3차 추경에 반영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맞춰 정부는 그린 뉴딜의 구체적 내용을 다음 달 중으로 발표할 예정입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92,000
    • -0.75%
    • 이더리움
    • 291,300
    • -0.72%
    • 리플
    • 245.3
    • -0.33%
    • 라이트코인
    • 56,800
    • -1.22%
    • 이오스
    • 3,407
    • +3.49%
    • 비트코인 캐시
    • 311,100
    • +0.52%
    • 스텔라루멘
    • 97.1
    • -3.67%
    • 트론
    • 20.52
    • +0%
    • 에이다
    • 103.2
    • -1.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4,900
    • -0.51%
    • 대시
    • 94,400
    • +0.16%
    • 이더리움 클래식
    • 8,265
    • -1.49%
    • 55.3
    • -0.45%
    • 제트캐시
    • 63,950
    • +1.27%
    • 비체인
    • 8.155
    • -0.66%
    • 웨이브
    • 1,375
    • +0.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0
    • +2.22%
    • 비트코인 골드
    • 11,140
    • -1.68%
    • 퀀텀
    • 2,189
    • -1.49%
    • 오미세고
    • 1,990
    • -2.83%
    • 체인링크
    • 5,295
    • -1.21%
    • 질리카
    • 21.22
    • +3.16%
    • 어거
    • 17,300
    • -2.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