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찰, ‘라임 사태’ 김봉현 기소…수원여객 241억 횡령 혐의

입력 2020-05-19 18:33

▲1조6000억 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수원여객의 회삿돈 241억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1조6000억 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수원여객의 회삿돈 241억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라임 사태’ 핵심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경기 지역 버스업체의 회삿돈 240억 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됐다.

수원지검 산업기술범죄수사부(엄희준 부장검사)는 19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사문서위조ㆍ위조사문서행사, 범인도피 등 혐의를 적용해 김 회장을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김 회장은 2018년 10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최근 자수한 수원여객 재무 담당 김모 전무이사, 이미 기소된 스타모빌리티 김모 사내이사 등과 공모해 수원여객의 회삿돈 241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수원여객 법인 계좌에서 김 회장이 지배하고 있는 4개 회사의 법인 계좌로 26차례에 걸쳐 돈을 송금하고 임의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 회장 등은 수원여객이 해당 법인에 돈을 빌려주거나 전환사채를 인수할 것처럼 허위 서류를 만드는 수법을 사용했다.

김 회장은 횡령 사실이 발각되자 처벌을 피하려고 김 전무이사를 해외로 출국시킨 후 도피자금을 건네고, 여권 무효화 조치 등으로 입국이 거부되자 전세기를 동원해 제3국으로 출국하도록 돕는 등 혐의(범인도피)도 받는다. 김 전무이사는 도피 행각을 마무리하고 최근 자수했다.

앞서 김 회장은 지난해 12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잠적했다가 5개월여 만인 지난달 23일 서울 성북구 한 빌라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이번 수원여객 회삿돈 횡령 혐의로 기소된 김 회장은 수원지법에서 해당 혐의로 재판을 받는 동시에 서울남부지검에서 라임 사태와 관련한 조사를 받게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66,000
    • +0.51%
    • 이더리움
    • 284,600
    • +0.32%
    • 리플
    • 238.1
    • +0.63%
    • 라이트코인
    • 53,100
    • +1.53%
    • 이오스
    • 3,107
    • +0.71%
    • 비트코인 캐시
    • 280,600
    • +0.11%
    • 스텔라루멘
    • 111.1
    • +0.82%
    • 트론
    • 21.66
    • -0.28%
    • 에이다
    • 146.4
    • +3.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400
    • +2.54%
    • 대시
    • 85,500
    • +0.59%
    • 이더리움 클래식
    • 7,670
    • +0.79%
    • 54.81
    • -0.16%
    • 제트캐시
    • 67,150
    • +1.9%
    • 비체인
    • 21.48
    • +6.6%
    • 웨이브
    • 1,433
    • +3.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6.4
    • +1.66%
    • 비트코인 골드
    • 12,440
    • +13.4%
    • 퀀텀
    • 2,430
    • +1.25%
    • 오미세고
    • 1,821
    • +0.5%
    • 체인링크
    • 7,475
    • +4.91%
    • 질리카
    • 23.35
    • -0.09%
    • 어거
    • 23,210
    • +3.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