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경기 부진에 코로나 악재로 1~4월 비자발적 실직자 100만명 넘어…금융위기의 1.6배

입력 2020-05-17 15:11 수정 2020-05-17 17:42

추경호 의원, 고용동향 마이크로데이터 분석…전체 실직자는 200만 명 넘어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달 취업자 수가 21년 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가운데 13일 서울 성동구 희망일자리센터에서 구직자들이 취업정보를 보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올해 4월 취업자는 2656만2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7만6000명(-1.8%) 감소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달 취업자 수가 21년 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가운데 13일 서울 성동구 희망일자리센터에서 구직자들이 취업정보를 보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올해 4월 취업자는 2656만2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7만6000명(-1.8%) 감소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올해 들어 4월까지 실직한 취업자가 20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가 작성된 이래 최대치다. 경기 부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이 더해진 결과다. 전체 실직자 중 절반가량은 해고 등 비자발적 사유에 따른 실직자로, 이 역시 역대 최대 규모다.

17일 추경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통계청 고용동향의 2000년부터 2020년까지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4월 실직해 실직 상태가 4월 조사시점(18일)까지 이어진 인원은 207만6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실직시기가 조사된 2000년 이후 최대치다. 비자발적 실직자는 104만5000명이었다. 1~4월 실직자 및 비자발적 실직자 수는 글로벌 금융위기(2008~2009년) 때를 웃도는 수준이다. 특히 비자발적 실직자는 2009년(63만8000명)보다 63.8% 불었다.

통계청은 매달 중순 경제활동인구조사를 실시하면서 실업자와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실직한 사람 수와 실직시기, 실직사유를 파악하고 있다. 비자발적 실직자는 실직사유가 △직장의 휴업·폐업 △명예퇴직·조기퇴직·정리해고 △임시 또는 계절적 일의 완료 △일거리가 없어서 또는 사업 부진 중 하나에 해당하는 경우다. 올해 1~4월 실직사유별 비자발적 실직자 수를 보면 ‘임시 또는 계절적 일의 완료(33만5000명)’와 ‘일거리가 없어서 또는 사업 부진(34만4000명)’이 가장 많았다. ‘명예퇴직·조기퇴직·정리해고(20만5000명)’와 ‘직장 휴·폐업(16만 명)’은 앞의 두 사유보다 적었으나, 직전 최대치였던 2009년과 비교해 2배 가까이 늘어났다.

실직자는 소규모 사업장에 집중됐다. 1~4월 전체 실직자 207만6000명 중 85만5000명(41.2%)은 1~4인, 45만 명(21.7%)은 5~9인 사업장에 종사 중 일자리를 잃었다. 사업을 접은 자영업자는 총 14만6000명이었는데,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11만4000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또 전체 실직자 중 가구주는 86만6000명(41.7%)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4% 늘었는데, 가구주 실직자 86만6000명 가운데 52만3000명은 비자발적 실직자였다.

실직자가 증가한 주된 배경으로는 코로나19가 꼽힌다. 전체 실직자는 1월 43만3000명에서 2월 74만9000명, 3월 72만7000명으로 불었다.

다만 실직자 증가를 온전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보긴 어렵다. 2월까지 코로나19의 고용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국내 확진자는 2월 말부터 폭발적으로 늘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과 관계없이 자영업 업황이 부진했음을 의미한다. 숙박·음식점업 도·소매업 등 서비스업 취업자는 대면거래(오프라인)의 비대면화(온라인), 최저임금 인상 등 고용비용 증가, 전반적 경기 부진으로 추세적으로 감소세였다. 여기에 코로나19 충격이 겹치면서 증가세가 가팔라진 것이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고용 충격에 대응해 그간 중단했던 재정일자리 공급과 공공부문 신규채용을 재개할 계획이다. 직접일자리 55만 개+알파(α) 공급에도 속도를 낸다. 상반기 중 정부가 재정으로 창출하는 일자리는 기존에 공급한 일자리를 더해 156만 개에 이를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97,000
    • -0.67%
    • 이더리움
    • 291,100
    • -0.65%
    • 리플
    • 245
    • -0.33%
    • 라이트코인
    • 56,850
    • -0.87%
    • 이오스
    • 3,419
    • +4.02%
    • 비트코인 캐시
    • 311,800
    • +0.58%
    • 스텔라루멘
    • 96.64
    • -3.55%
    • 트론
    • 20.48
    • +0.05%
    • 에이다
    • 102.2
    • -2.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4,800
    • -0.25%
    • 대시
    • 94,400
    • -0.11%
    • 이더리움 클래식
    • 8,285
    • -1.07%
    • 55.25
    • -1.34%
    • 제트캐시
    • 64,000
    • +1.35%
    • 비체인
    • 8.154
    • -0.57%
    • 웨이브
    • 1,367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9.2
    • +0.07%
    • 비트코인 골드
    • 11,170
    • -1.41%
    • 퀀텀
    • 2,188
    • -1.35%
    • 오미세고
    • 1,999
    • -2.39%
    • 체인링크
    • 5,285
    • -1.31%
    • 질리카
    • 21.48
    • +3.97%
    • 어거
    • 17,300
    • -2.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