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엠케이전자, 코로나19 불황 뚫고 올해 실적 고공행진

입력 2020-05-12 15:00 수정 2020-05-14 10:05

엠케이전자가 올해 1분기에 이어 2분기 실적도 예상 목표액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회사와 업계에 따르면 엠케이전자는 해외 영업망 확대와 더불어 ACA(금도금본딩와이어), CCAB(100㎛ 이하 미세볼 적용 솔더볼), CCSB(적층형 칩의 최적 솔더볼)등의 신제품 개발 및 양산으로 올해 목표액(사상 최대실적)을 달성할 전망이다. 또한 올해는 생산 자동화 및 품질개선으로 영업이익 개선에 집중할 계획이다.

엠케이전자 관계자는 “코로나19 등 큰 이슈로 사회적 불안감이 조성되는 시기는 경제 성장이 둔화함에 따라 대부분 기업은 긴축 운영을 하며 현 상황을 유지한다”면서 “반면 당사는 이런 불황을 기회 삼아 매출 신장을 통한 과감한 투자를 진행해 퀀텀 점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현대자동차는 1998년 외환 위기 때 기아 자동차 인수에 성공했으며 다음 해 미국 시장에서 엔진 및 동력계통 부품에 관해 ‘10년 10만 마일 보증’을 시작으로 한 단계 도약했다.

1993년부터 D램을 중심으로 한 메모리반도체 1위가 된 삼성전자는 외환위기 때 심각한 재무 위기를 겪었으며, 구조조정을 통해 살아난 뒤 2002년부터 낸드 플래시에서도 세계 1위에 올라 글로벌 1등 기업 반열에 올랐다.

엠케이전자도 지난 38년간 어김없이 위기를 기회로 전환했다. 1998년 외환위기, 2003년 사스 전염병으로 국내 경제 성장이 둔화했지만, 엠케이전자는 이 시기를 발판 삼아 수출 중심의 매출 신장을 이뤄 매출 1000억 원의 중견기업으로 발돋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74,000
    • -1.04%
    • 이더리움
    • 456,800
    • -2.75%
    • 리플
    • 356
    • -2.09%
    • 라이트코인
    • 69,600
    • -2.04%
    • 이오스
    • 3,713
    • +1.78%
    • 비트코인 캐시
    • 372,800
    • +0.16%
    • 스텔라루멘
    • 124.9
    • -1.26%
    • 트론
    • 23.98
    • -0.37%
    • 에이다
    • 167.2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6,500
    • -1.85%
    • 대시
    • 116,600
    • -2.75%
    • 이더리움 클래식
    • 8,375
    • -1.41%
    • 74.05
    • +4.16%
    • 제트캐시
    • 111,200
    • -2.2%
    • 비체인
    • 23.04
    • -0.04%
    • 웨이브
    • 2,007
    • +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3.6
    • +0.16%
    • 비트코인 골드
    • 12,560
    • -2.1%
    • 퀀텀
    • 3,217
    • -1.32%
    • 오미세고
    • 1,878
    • -0.58%
    • 체인링크
    • 11,760
    • +3.07%
    • 질리카
    • 26.65
    • +11.83%
    • 어거
    • 23,410
    • -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