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계기업 돋보기] 나노스, 완전 자본잠식서 부채비율 126%로(下)

입력 2020-05-11 15:54 수정 2020-05-12 11:18

▲나노스 연결기준 주요 지표 추이.
▲나노스 연결기준 주요 지표 추이.
나노스 차입금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전환사채가 시장에서 소화될 것으로 보여 차입 부담과 재무 안정성 개선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재무 안정성 판단의 주요 잣대가 되는 유동비율과 부채비율, 차입금의존도를 보면 나노스는 지난해 연결기준 유동비율 77.1%, 부채비율 126.1%, 차입금의존도 77.7%를 기록했다.

유동비율은 유동자산을 유동부채로 나눈 것으로 기업의 지불능력을 판단하기 위한 지표로, 200% 이상으로 유지되는 것이 이상적이지만 통상 100%만 넘어도 안전하다고 판단한다. 부채비율은 기업이 갖고 있는 자산 중 부채가 얼마 정도 차지하고 있는가를 나타내는 비율로 200%를 넘으면 위험한 것으로 간주한다. 차입금의존도는 기업이 차입금에 의존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것으로, 이 비율이 높을수록 이자 등 금융비용의 부담이 커 수익성이 떨어지고 안정성은 낮아지게 된다.

나노스가 한참 고성장하던 2011~2013년 차입금의존도는 30~40%대로 작년의 절반가량 수준이다. 구체적으로 2011년에는 유동비율 87.0%, 부채비율 424.0%, 차입금의존도가 46.0%로 부채비율이 높았는데, 차입금의존도 산정에 포함되지 않는 매입채무가 130억 원 있었기 때문이다. 이어 2012년 코스닥시장에 입성하면서 자본을 확충한 결과 부채비율과 차입금의존도는 각각 198.0%, 35.0%로 내려갔고 유동비율은 110.0%로 개선됐다.

그러다 실적이 급전직하하던 2014년부터 세 지표는 각각 81.0%, 210.0%, 50.0%로 재차 나빠졌으며, 500억 원대 영업손실과 1000억 원대 순손실로 완전자본잠식상태가 된 2015년에는 유동비율 53.0%, 부채비율 382.0%, 차입금의존도 85.0%가 됐다. 2016년에는 법정관리 하에서 자본감소와 채권자의 출자전환, 광림 피인수 자금의 유입으로 자본이 늘어 차입금의존도는 19.0%까지 내려갔다.

다만 법정관리 졸업 이후로도 영업·순손실이 이어진데 따른 결손금 누적과 자본총계의 하락, 2017년 발행한 300억 원대 전환사채에 2018년에는 차입금의존도가 125.4%에 달하기도 했다. 이후 최대주주의 후속 유증과 전환사채 150억 원이 주식 전환, 자본금이 늘어 작년 부채비율과 차입금의존도는 전년보다 개선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91,000
    • +3.26%
    • 이더리움
    • 472,200
    • +2.23%
    • 리플
    • 360.7
    • +1.78%
    • 라이트코인
    • 69,950
    • +2.49%
    • 이오스
    • 3,627
    • +0.95%
    • 비트코인 캐시
    • 347,900
    • +1.93%
    • 스텔라루멘
    • 128
    • -1.39%
    • 트론
    • 24.09
    • -0.33%
    • 에이다
    • 168.7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4,700
    • +2.46%
    • 대시
    • 108,100
    • +4.95%
    • 이더리움 클래식
    • 8,650
    • +2.25%
    • 66.58
    • +1.62%
    • 제트캐시
    • 111,100
    • +12.73%
    • 비체인
    • 21.93
    • +1.67%
    • 웨이브
    • 1,902
    • -3.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7
    • -1.26%
    • 비트코인 골드
    • 12,560
    • -0.16%
    • 퀀텀
    • 3,304
    • -1.43%
    • 오미세고
    • 1,885
    • +0.32%
    • 체인링크
    • 11,310
    • +0.53%
    • 질리카
    • 22.99
    • +7.03%
    • 어거
    • 23,830
    • -0.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