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사설] 이재용 대국민 사과, 이젠 삼성을 더 뛰게 해야

입력 2020-05-06 18:12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서울 서초사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영권 승계와 노조문제 등과 관련해 직접 대(對)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권고에 따른 것이다. 준법감시위는 3월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의 준법의무 위반 의혹과 무노조 경영에 따른 노동법규 위반 등에 대한 사과,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국민에 대한 사과와 함께, 경영권 승계에 대한 솔직한 입장을 피력했다. 특히 삼성에버랜드와 삼성SDS 문제로 많은 비난을 받고 승계와 관련된 재판이 진행 중이라며, “더 이상 경영권 승계 문제로 논란이 생기지 않게 하고, 법을 어기는 일은 결코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특히 “제 아이들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노사문제와 관련해서도 “삼성에서 무노조 경영이란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며, 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 3권을 확실히 보장한다고 말했다. 우리 사회의 다양한 가치에 귀기울여 소통을 강화할 것을 다짐하고, 준법은 결코 타협할 수 없는 가치임을 강조했다.

삼성의 새로운 출발을 통해 국민들로부터 존중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약속이다. 총수가 직접 나서 국민들에게 잘못을 자책하고 사과했다. 경영권 승계 논란을 해소하고, 무노조 경영을 폐기하겠다고 밝혔다. 사회의 신뢰를 회복하는 경영 풍토가 자리잡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삼성을 빼놓고 한국 경제를 말할 수 없다. 나라 경제의 가장 큰 자산이자 버팀목으로서 삼성이 수출과 투자, 고용, 부가가치 생산 등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다. 올 들어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주력산업이 무너지는 최악의 상황에서 그나마 삼성의 반도체가 버텨주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런 점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 삼성에 대한 정치·사회적 족쇄도 이젠 풀려야 한다. 삼성을 비롯한 대기업에 대한 인식 전환이 시급하다. 우리 사회의 반(反)기업 정서가 삼성 등 대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일군 성취를 부정하고, 기업가정신을 쇠락시켰다. 경영권 편법 승계, 정경유착 등의 굴레를 씌운 정치권이 이를 부추겨왔음을 부인하기 어렵다.

지금 한국 경제의 최우선 과제는 곤두박질치는 경제를 살려내는 일이다. 내수와 수출시장이 동시에 추락하고 주력산업의 기반이 붕괴되는 위기에 직면해 있다. 정부와 민간기업이 힘을 한데 모아 투자확대와 신사업·신시장 개척으로 활로를 찾아야 한다. 삼성이 위기극복의 선두에 설 수밖에 없다. 이 부회장은 “더 높게 비약하는 삼성을 꿈꾸고, 끊임없는 혁신과 기술력으로 신사업에 과감하게 도전함으로써 우리 사회를 더 윤택하게 만들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코로나 난국을 헤쳐나가기 위해서도 삼성이 더 적극적으로 뛸 수 있게 해야 한다. 한국 경제의 더 나은 미래를 개척하는 길이기도 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336,000
    • -1.6%
    • 이더리움
    • 266,400
    • -0.75%
    • 리플
    • 238.2
    • -1.69%
    • 라이트코인
    • 53,700
    • -1.1%
    • 이오스
    • 3,174
    • -1.24%
    • 비트코인 캐시
    • 287,500
    • -1.37%
    • 스텔라루멘
    • 81.42
    • -2.63%
    • 트론
    • 18.17
    • -1.46%
    • 에이다
    • 78.74
    • +1.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7,300
    • -2.53%
    • 모네로
    • 79,500
    • -2.33%
    • 대시
    • 89,550
    • -1.65%
    • 이더리움 클래식
    • 8,620
    • -0.86%
    • 49.27
    • -0.96%
    • 제트캐시
    • 56,250
    • -2.6%
    • 비체인
    • 6.899
    • +4.03%
    • 웨이브
    • 1,306
    • -0.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1.5
    • -2.9%
    • 비트코인 골드
    • 10,850
    • -2.69%
    • 퀀텀
    • 2,022
    • -1.41%
    • 오미세고
    • 1,919
    • -0.52%
    • 체인링크
    • 4,789
    • -2.44%
    • 질리카
    • 15.69
    • +4.25%
    • 어거
    • 15,350
    • -0.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