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까지 농식품 수출 23억8000만 달러…전년 比 3.8%↑

입력 2020-05-06 11:00

김치·라면 등 신남방·미국에서 인기…코로나19 여파로 신선채소·주류 등은 부진

▲태국의 주요 쇼핑몰인 시암파라곤 고메마켓에서 운영 중인 ‘K-Fresh Zone’에서 현지의 한 시민이 과일을 고르고 있다. 태국=곽도흔 기자 soqood
▲태국의 주요 쇼핑몰인 시암파라곤 고메마켓에서 운영 중인 ‘K-Fresh Zone’에서 현지의 한 시민이 과일을 고르고 있다. 태국=곽도흔 기자 soqood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물류 차질에도 불구하고 농식품 수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김치와 라면 등 대표 식품들이 신남방 국가, 미국 등에서 인기를 끌었다.

6일 농림축산식품부는 4월 말 기준 농식품 수출액이 23억8000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늘었다.

주요 수출품으로는 김치와 라면이 손꼽혔다. 김치는 '건강에 좋은 발효식품'이라는 인식이 높아지면서 4501만 달러를 수출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수출액이 30.7%가 증가했다.

라면은 영화 '기생충'으로 세계에서 관심이 높아졌고, 미국과 중국, 일본 등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1억9400만 달러를 수출, 전년보다 34.5%의 신장세를 보였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각국의 이동 제한 조치로 가정 내 소비가 많은 과자류, 소스류는 수출은 증가했다"며 "외식업체에서 소비가 많은 음료, 주류의 수출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아세안·유럽연합(EU)으로는 수출액이 증가했지만, 일본과 중국은 소폭 줄었다.

미국은 김치, 음료, 라면, 곡류조제품 등 수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수출액은 35.3% 증가했고, 아세안과 EU는 김치, 면류, 과자류, 소스류 등의 수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수출액이 각각 3.8%, 11.1% 늘었다.

다만 일본과 중국은 김치, 인삼, 라면 등의 수출이 증가했지만 신선채소, 주류 등의 수출 부진으로 전년 동기 대비 수출액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농식품부는 국가별 다른 소비·유통 여건을 고려해 판촉활동과 물류 지원 등 관련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먼저, 그동안 수출성장세와 각국의 식습관 등을 고려해 국가별 전략품목을 선정하고, 아마존, 티몰, 쇼피 등 유력 온라인몰과 연계한 한국식품 온라인 판촉전을 확대 추진한다. 아울러 소셜미디어 세포마켓 등을 통한 온라인 생방송 판매도 지원한다.

코로나19에 따른 입국 제한에 따라 중국에 이어 온라인·모바일 수출상담회는 순차적으로 일본, 미국, 베트남 등으로 확대한다. 항공 운임 인상과 항공편 축소에 대응하기 위한 물류비 지원 단가를 현실화하고, 해상 냉장 컨테이너 운송 등도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박병홍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일본 등 농식품 수출 주력 시장의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농식품 수출에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다"며 "온라인 마케팅과 물류 지원 등을 확대하고 기능성식품 등 수출유망 품목도 발굴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705,000
    • -0.73%
    • 이더리움
    • 5,240,000
    • +1.39%
    • 비트코인 캐시
    • 575,500
    • +2.77%
    • 리플
    • 992
    • +0.15%
    • 라이트코인
    • 191,700
    • +0.1%
    • 에이다
    • 1,683
    • +0.66%
    • 이오스
    • 3,961
    • +6.42%
    • 트론
    • 106
    • +1.53%
    • 스텔라루멘
    • 343.4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800
    • +27.36%
    • 체인링크
    • 23,150
    • -2.81%
    • 샌드박스
    • 6,510
    • -1.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