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이천 화재, 안전수칙 작동않은 이유 엄중하게 규명”

입력 2020-05-04 15:23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경기 이천의 물류창고 화재와 관련 “과거에 일어났던 유사한 사고가 대형 참사의 형태로 되풀이되었다는 점에서 매우 후진적이고 부끄러운 사고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사고 원인을 제대로 규명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참으로 안타깝고 참담한 일이 아닐 수 없다”며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관계 부처는 성심을 다해 유가족들이 장례를 잘 치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산재 보상 등 경제적 지원에도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형 화재 참사 관련 재발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아울러 “2008년 냉동창고 화재 사고 이후 유사한 사고를 막기 위한 안전 대책을 마련했고, 우리 정부에서도 화재 안전 대책을 강화해 왔는데도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지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안전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지, 관리 감독의 책임까지 엄중하게 규명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특히 “또한 이번 사고처럼 대형 화재 가능성이 높은 마무리 공정 상황에 특화한 맞춤형 대책을 강구해 주기 바란다”며 “위험 요인을 근본적으로 제거해 유사한 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부처들이 협의하여 확실한 대책을 마련하고 보고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주말 발생한 강원도 고성 지역에서 산불을 언급하면서 “강풍주의보가 내려질 정도로 바람이 거세 자칫 대형 산불로 이어질 수 있었으나 비교적 큰 피해 없이 막을 수 있었다”며 “지역 주민들의 협조 덕분에 작년 같은 지역 비슷한 시기에 일어난 산불에 비해 피해 면적도 크게 줄었고, 단 한 명의 인명 피해도 없었다”고 전했다.

특히 산림청 직원들과 소방대원들, 강원도와 고성군 공무원들은 물론 군 장병들까지 산불 진화에 헌신적으로 나서준 노고에 대한 치하도 잊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소방공무원이 국가적으로 되어 신속한 출동이 가능해졌고, 산림청 산불특수진화대의 정규직화에 따라 산불 진화 인력의 전문성이 높아진 것도 큰 힘이 됐다”며 “작년 강원도 산불의 경험을 교훈 삼아 산불 대응 시스템을 발전시킨 결과”라고 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체제가 6일부터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는 것에 대해서는 “언제 어디서나 사람이 모이는 곳이라면 마스크와 함께 적절한 거리두기를 잊지 마시길 바란다”며 “우리 모두가 하루라도 빨리 자유를 찾는 일임을 꼭 기억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013,000
    • +0.33%
    • 이더리움
    • 287,200
    • +0.77%
    • 리플
    • 237.3
    • -0.46%
    • 라이트코인
    • 52,950
    • -0.75%
    • 이오스
    • 3,110
    • -0.32%
    • 비트코인 캐시
    • 280,600
    • -0.28%
    • 스텔라루멘
    • 111.2
    • -1.24%
    • 트론
    • 21.44
    • -1.15%
    • 에이다
    • 156
    • +6.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7,700
    • -1.18%
    • 대시
    • 86,350
    • +0.23%
    • 이더리움 클래식
    • 7,630
    • -1.17%
    • 55.12
    • -0.74%
    • 제트캐시
    • 73,850
    • +10.97%
    • 비체인
    • 22.36
    • +5.08%
    • 웨이브
    • 1,441
    • +0.9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5.4
    • +2.44%
    • 비트코인 골드
    • 11,630
    • -6.96%
    • 퀀텀
    • 2,422
    • -0.25%
    • 오미세고
    • 1,816
    • -0.66%
    • 체인링크
    • 9,500
    • +30.12%
    • 질리카
    • 23.25
    • -1.69%
    • 어거
    • 22,920
    • -2.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