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교육부, 원격 수업 장기 결석 학생들 소재 파악 나서

입력 2020-05-04 12:55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최근 서울 동작구 초등학생 사망 사건과 관련 교육부가 원격 수업에 장기간 참여하지 않는 학생들의 소재 파악에 나선다.

교육부는 일선 학교와 시도교육청, 경찰청 등 관계 기관과 함께 원격 수업에 장기 결석한 학생들은 담임교사가 반드시 유선으로 학생과 직접 통화해 소재와 안전을 확인하도록 했다고 4일 밝혔다.

고육부는 등교개학 연기와 원격 수업으로 가정 내 아동학대가 증가할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전국 유·초·중·고교 학교 홈페이지와 학부모 온누리 웹진을 활용해 아동학대 예방 영상과 아동학대 신고 방법을 안내했다.

교육부는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을 통해 장기 결석 학생 현황을 학교, 교육청과 공유하고, 이를 e-아동행복지원 시스템과 연계해 아동학대 위기 학생이 복지서비스 등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와 협력할 예정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서울 동작구 초등학생 사망 사건에 대해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라며 "학교 현장, 시·도 교육청, 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원격수업 기간에도 학생들의 소재·안전 확인과 학습권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1월 실시한 2020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아동 예비소집 결과에 따르면 4월 말 현재 대부분 아동은 해외에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교육부는 외교부와의 협조를 통해 이들의 현지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2월 올해 취학대상 아동의 99.99%인 45만2454명의 소재·안전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48,000
    • +3.18%
    • 이더리움
    • 259,400
    • +3.64%
    • 리플
    • 239.2
    • -0.33%
    • 라이트코인
    • 53,750
    • +1.99%
    • 이오스
    • 3,121
    • +1.04%
    • 비트코인 캐시
    • 286,200
    • +1.49%
    • 스텔라루멘
    • 81.16
    • +0.32%
    • 트론
    • 18.12
    • +1.23%
    • 에이다
    • 71.04
    • +5.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9,000
    • +1.6%
    • 모네로
    • 80,100
    • +1.97%
    • 대시
    • 90,150
    • +0.78%
    • 이더리움 클래식
    • 8,255
    • +0.79%
    • 49.66
    • +2.46%
    • 제트캐시
    • 56,750
    • +1.98%
    • 비체인
    • 6.51
    • +10.71%
    • 웨이브
    • 1,298
    • +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7.9
    • +2.75%
    • 비트코인 골드
    • 10,960
    • +0.64%
    • 퀀텀
    • 2,025
    • +1.76%
    • 오미세고
    • 1,971
    • -4.09%
    • 체인링크
    • 4,767
    • +1.58%
    • 질리카
    • 14.86
    • +1.16%
    • 어거
    • 15,440
    • +2.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