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남3구역' 시공사 재입찰…현대건설ㆍ대림산업ㆍGS건설 재도전

입력 2020-03-27 20:55

5월께 시공사 정해질 듯…입찰 내용 '함구령'

▲서울 용산구 한남뉴타운 일대.  (연합뉴스 )
▲서울 용산구 한남뉴타운 일대. (연합뉴스 )
현대건설과 대림산업, GS건설이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에 다시 도전장을 냈다.

한남3구역 조합은 27일 재개발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입찰 제안서를 접수했다. 마감 결과, 현대건설과 대림산업, GS건설 등 세 곳이 입찰 제안서를 냈다.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은 용산구 한남ㆍ보광동 일대 38만6400㎡에 아파트 5816가구를 짓는 사업이다. 한남3구역의 추정 공사비는 1조8880억 원에 이른다. 지금까지 한국에서 진행된 재개발 사업 가운데 최대 규모다.

3사가 한남3구역에 도전장을 낸 건 이번이 두 번째다. 한남3구역에선 지난해 12월 시공사를 정하려 했으나 국토교통부ㆍ서울시 제지로 무산됐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3사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등 위법 사항 20여 건을 저질렀다며 조합에 재입찰을 요구하고 3사를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국토부ㆍ서울시 압력에 조합은 재입찰을 결정했다.

입찰 결과는 빨라야 5월 이후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애초 한남3구역은 다음 달 조합원 총회를 열어 시공사를 정할 예정이었으나, 서울시와 용산구 등은 총회를 5월 18일 이후로 미룰 것을 권고했다. 조합원 총회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가 퍼지는 걸 막기 위해서다. 조합도 이 같은 권고를 수용했다.

총회가 늦춰지면서 3사의 입찰 내용 공개도 미뤄졌다. 코로나 19 사태 향방과 총회 일정이 윤곽을 드러낼 4월 중순쯤 입찰 내용 등을 공개한다는 게 조합 구상이다. 총회까지 시간이 많이 남은 상황에서 수주전이 과열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조합에선 앞선 입찰 때처럼 수주전 과열이 위법 공방으로 번지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

한남 3구역 조합 집행부는 "만약 입찰에 참여한 시공 3사 어디라도 조합의 요청을 무시하고 불법적인 개별 홍보를 자행할 경우 사실 확인 없이 즉각적으로 경고 조치하여 한남3구역 전체 조합원들에게 위법 사실을 공지할 것을 천명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68,000
    • +0.51%
    • 이더리움
    • 290,500
    • +1.57%
    • 리플
    • 245.2
    • +0.62%
    • 라이트코인
    • 56,650
    • +2.63%
    • 이오스
    • 3,232
    • +0.44%
    • 비트코인 캐시
    • 303,300
    • -0.43%
    • 스텔라루멘
    • 99.15
    • +2.71%
    • 트론
    • 20.3
    • +3.47%
    • 에이다
    • 101.2
    • +7.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3,200
    • -2.06%
    • 대시
    • 94,200
    • -0.58%
    • 이더리움 클래식
    • 8,345
    • -0.36%
    • 54.94
    • +6.45%
    • 제트캐시
    • 62,900
    • +0.64%
    • 비체인
    • 8.367
    • -6.49%
    • 웨이브
    • 1,334
    • -0.5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8.7
    • +3.23%
    • 비트코인 골드
    • 11,150
    • -0.45%
    • 퀀텀
    • 2,201
    • +1.62%
    • 오미세고
    • 2,074
    • +0.24%
    • 체인링크
    • 5,440
    • +2.93%
    • 질리카
    • 21.28
    • -1.48%
    • 어거
    • 17,250
    • +5.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