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형오, 안철수와 회동에 "더이상 연락 안 올 것 같다"

입력 2020-02-27 18:43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 면접 심사에 참석하며 질문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 면접 심사에 참석하며 질문받고 있다. (연합뉴스)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은 27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더이상 안 대표 쪽에서 연락이 안 올 것 같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면서 "나는 여전히 연락이 오면 만날 자세인데, 당분간 안 올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도 "당분간 알 올 것 같다"고만 했다. 그는 "내가 만나겠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그런데 안 올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와 직접 연락을 주고받았냐는 질문에는 "아니"라고 부인했다. 김 위원장이 회동을 추진하려고 안 대표와 간접적으로 대화를 이어갔으나, 실질적인 대화를 이뤄지지 않았단 의미로 해석된다.

안 대표는 전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언론을 통해 김 위원장의 제안을 봤다"며 "누구라도 못 만날 이유는 없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김삼화·신용현 등 통합당 합류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진 '안철수계' 의원들에 대해선 "면접을 신청하면 볼 것"이라고 밝혔다.

공관위는 이날 오전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안철수계 원외인사 등을 상대로 비공개 공천 면접을 진행했다. 김철근 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공보단장, 장환진 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 집행부위원장 등 안철수계 원외인사를 비롯해 바른미래당 이종철 전 대변인, 김대호 사회디자인연구소장 등이 면접을 봤다.

김 위원장은 안철수계와 옛 바른미래당 인사들이 통합당에 합류하는 데 대해 "좋은 현상"이라고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02,000
    • -0.54%
    • 이더리움
    • 266,800
    • +1.91%
    • 리플
    • 239
    • -0.54%
    • 라이트코인
    • 53,850
    • +0.47%
    • 이오스
    • 3,161
    • +0.96%
    • 비트코인 캐시
    • 288,000
    • +0.35%
    • 스텔라루멘
    • 81.48
    • -3.07%
    • 트론
    • 18.18
    • +0.11%
    • 에이다
    • 77.77
    • -1.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9,900
    • -0.13%
    • 모네로
    • 79,900
    • -0.06%
    • 대시
    • 89,400
    • -0.78%
    • 이더리움 클래식
    • 8,735
    • +6.07%
    • 49.54
    • -0.46%
    • 제트캐시
    • 56,300
    • -1.05%
    • 비체인
    • 6.677
    • +0.83%
    • 웨이브
    • 1,309
    • +0.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2
    • -1.25%
    • 비트코인 골드
    • 11,050
    • +1.19%
    • 퀀텀
    • 2,041
    • +0.54%
    • 오미세고
    • 1,963
    • +1.29%
    • 체인링크
    • 4,814
    • +0.44%
    • 질리카
    • 14.94
    • -0.27%
    • 어거
    • 15,390
    • -0.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