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포털 다음, "혐오-차별 표현 사용하면 댓글 못단다"

입력 2020-02-26 14:33 수정 2020-02-26 16:40

‘욕설-혐오-차별’ 악성 댓글 신고 및 제재 정책 강화, 악성 댓글에 대한 AI 분석도 시행

카카오가 뉴스 서비스의 악성 댓글에 대한 제재 정책을 강화한다. 플랫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또 하나의 조치다.

카카오는 26일 포털 다음(Daum)과 카카오톡 #탭의 뉴스 댓글 서비스 및 운영 정책을 개편한다고 밝혔다.

뉴스 댓글 서비스에 대한 이용자의 자발적인 참여와 선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건강한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만들어 가기 위함이다.

그 첫번째로 악성 댓글 신고 및 제재 정책을 한층 강화한다. 현재 카카오는 업계 최초로 2017년 7월부터 AI를 통해 모든 댓글의 욕설 및 비속어를 필터링하는 ‘욕설 음표 치환 기능’을 적용하고 있다.

이번 개편에서는 욕설ㆍ비속어 뿐 아니라 ‘차별ㆍ혐오’에 대한 신고 항목을 신설했다. 욕설이나 비속어를 쓰지 않더라도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거나 개인의 인격과 명예를 침해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했다. 이용자가 신고한 악성 댓글이 문제가 있다고 확인되면 해당 댓글을 삭제할 뿐 아니라 작성자에 대한 제재도 진행함으로써 악성 댓글 작성을 원천적으로 예방한다. 신고한 댓글이 삭제되면 그 결과를 알려주는 ‘신고 알림’ 기능도 도입, 이용자들이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지속적인 참여를 유도한다.

댓글 서비스에 대한 이용자 권리 보호를 위한 기능도 도입했다. 우선, 댓글 영역 자체의 노출을 관리할 수 있는 ‘접기’ 기능이 생겼다. 댓글 영역 상단의 ONㆍOFF 버튼에서 OFF를 선택하면 댓글 영역 전체가 사라지며, 다시 ON을 누르면 댓글을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보고 싶지 않은 댓글이나 해당 댓글 작성자를 앞으로 나에게 보이지 않게 하는 ‘덮어두기’ 기능도 생긴다. 이용자가 많이 덮어둔 댓글과 사용자에 대한 데이터는 AI로 분석해 지속적인 댓글 서비스 개선에 활용한다.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이번 개편은 다수 이용자들의 선한 의지와 영향력이 서비스에 반영될 수 있게 함으로써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이용자들이 직접 만들어 갈 수 있게 한 것” 이라며 “이용자의 권리와 인격을 보호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약속드린 조치들을 지속적으로 실행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지난해 10월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서비스 개편을 약속하고 이를 지속적으로 지켜 나가고 있다. 개인의 인격과 명예,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해 연예 뉴스 댓글을 폐지한 데 이어 12월에는 인물 관련 검색어 및 서제스트 개편과 함께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 종료를 발표하고, 지난 20일에 이를 이행했다.

카카오는 최신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연내 선보일 예정이며, 이용자 개개인의 취향과 니즈를 반영한 콘텐츠 구독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혐오ㆍ폭력성 콘텐츠에 대한 자율규제 기준과 이행 방안에 대한 논의도 시작한다. 외부 전문가 및 이용자들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플랫폼 자율 규제에 대한 정책을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350,000
    • -1.5%
    • 이더리움
    • 265,500
    • -0.41%
    • 리플
    • 238.1
    • -1.69%
    • 라이트코인
    • 53,700
    • -0.65%
    • 이오스
    • 3,150
    • -0.1%
    • 비트코인 캐시
    • 287,400
    • -0.73%
    • 스텔라루멘
    • 81.58
    • -2.32%
    • 트론
    • 18.1
    • -1.47%
    • 에이다
    • 77.49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7,400
    • -1.98%
    • 모네로
    • 79,300
    • -1.92%
    • 대시
    • 89,700
    • -0.99%
    • 이더리움 클래식
    • 8,685
    • +2.42%
    • 49.5
    • -0.74%
    • 제트캐시
    • 56,100
    • -2.77%
    • 비체인
    • 6.729
    • +0.66%
    • 웨이브
    • 1,309
    • -0.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9
    • -1.13%
    • 비트코인 골드
    • 11,030
    • -0.36%
    • 퀀텀
    • 2,020
    • -1.22%
    • 오미세고
    • 1,934
    • -0.1%
    • 체인링크
    • 4,783
    • -2.35%
    • 질리카
    • 15.3
    • +2.82%
    • 어거
    • 15,380
    • -0.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