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 원료구매자금 3680억 원, 중국 수출업체 금리 0.5p 인하

입력 2020-02-25 11:00

정부, 농식품 중국 수출 지원책 마련…123.8억 원 마케팅 비용 지원

▲21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타즈후 체육센터에 마련된 임시 병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에게 음식을 나눠주고 있다.  (AP/뉴시스)
▲21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타즈후 체육센터에 마련된 임시 병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에게 음식을 나눠주고 있다. (AP/뉴시스)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위축이 우려되는 농식품 수출을 위해 지원책을 마련한다. 원료구매자금 규모를 늘리고 중국 수출업체에 대해서는 금리도 낮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5일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해 농식품 수출업계의 금융·물류, 판매 애로 해소와 신규 수요 발굴 등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중국 내 물류 지연은 점차 회복될 전망이지만, 유통매장 기피로 인한 중화권 소비 위축은 여전히 우려되고 있다"며 "다만, 온라인 소비 선호 증가와 면역개선 효과가 있는 기능성 식품 수요 확대 등 신규 수요는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먼저 금융 애로 해소를 위해 원료구매자금을 애초보다 200억 원 늘려 총 3680억 원을 지원한다. 중국 수출 비중이 30% 이상인 업체에는 적용 금리도 0.5%포인트 인하한다.

물류 여건 개선을 위해 중국에서 운영 중인 공동물류센터는 15개에서 17개로 늘리고, 냉장·냉동 운송 지원 체계 구축도 20개 도시에서 25개 도시로 확대한다.

온·오프라인 판촉에는 애초 91억 원에서 32억8000만 원 늘린 123억8000만 원을 지원한다.

장기 재고 품목은 대형 유통매장과 연계해 긴급 판촉을 추진하고, 중국 내에서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영유아, 건강기능식품 등은 수출협의회·협회와 협업해 홈쇼핑·외식체인 등에서 기획 판촉을 추진한다.

다음 달부터는 징동 등 중국 온라인몰 한국 식품관, 허마센셩 등 O2O(Online-to-Offline) 매장 등과 연계한 종합 판촉전도 마련한다.

특히 인삼 등 기능성 식품은 신남방·신북방 시장으로의 진출을 모색한다. 인삼은 베트남 등 신남방 국가에서 선물 성수요기인 5월에 집중 홍보·판촉을 추진하고, 러시아에서는 인삼 수출협의회와 협업해 케이푸드 대장정(6월)을 계기로 홍보에 집중한다.

영화 기생충으로 알려진 면류·제과류 등은 미국·신남방 등에서 온라인몰을 통해 판촉을 진행한다.

박병홍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을 비롯해 홍콩·싱가포르 등의 수요가 크게 위축돼 농식품 업계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며 "특히, 온라인 시장과 기능성 식품 시장은 비중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러한 시장 개척에 민·관이 함께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493,000
    • +3.08%
    • 이더리움
    • 5,414,000
    • +4.18%
    • 비트코인 캐시
    • 712,000
    • +1.06%
    • 리플
    • 1,220
    • +3.39%
    • 라이트코인
    • 249,600
    • +3.06%
    • 에이다
    • 1,961
    • +2.46%
    • 이오스
    • 4,940
    • +1.44%
    • 트론
    • 120
    • +1.87%
    • 스텔라루멘
    • 408.5
    • +2.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900
    • +2.93%
    • 체인링크
    • 31,100
    • +3.15%
    • 샌드박스
    • 8,800
    • -3.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