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나경원 딸 “취준생 딸, 장애인 고용 쉽지 않아”

입력 2020-02-17 21:31 수정 2020-02-17 22:2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MBC 스트레이트 캡처 )
(출처=MBC 스트레이트 캡처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딸 아들에게 ‘엄마 찬스’를 쓴 것 아니냐는 의혹이 '스트레이트'에서 제기됐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딸 아들에 대한 의혹은 17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에서 다뤄졌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이날 방송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이 제4저자로 등록된 논문에 대한 지적과 대학 졸업을 앞둔 딸을 위한 미국 대학 연수 시도에 대한 의혹을 조명했다.

나경원 원내대표 딸은 3급 지적장애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 아이는 학교를 졸업하고 취업준비생인데 5번쯤 떨어진 것 같다”며 지난해 4월 열린 자유한국당 장애인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언급한 바 있다. 그만큼 장애인 고용이 쉽지 않다는 게 그의 주장.

특히 나 원내대표는 “저 자신도 아이를 업고 처음 어린이집 가서 맡아달라고 한 기억이 난다”며 “그렇게 느꼈던 차별”이라며 울먹이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지난해부터 나 원내대표는 아들 딸에게 쏟아진 특혜 의혹에 대해 수차례 부인해오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떠나자” 코로나 엔데믹 시대…포텐 터진 ‘해외여행’
  • 성공한 CEO들의 격이 다른 '덕질' [이슈크래커]
  • 테슬라 주가 1년 전으로 복귀…‘매도’ vs ‘보유’ 고민 깊은 서학개미
  • 나영석PD “‘1박 2일’ 인턴, 재벌 3세 있었다…현재는 기업 부회장”
  • ‘日 국민 여동생’ 히로스에 료코, 유명 셰프와 불륜 스캔들
  • “쥴리 접대 받았다”…경찰, ‘쥴리 의혹’ 제기 안해욱씨 영장 신청
  • “후쿠시마 오염수 희석해 마시겠다” 국내 약대 교수 언급한 까닭은
  • 정유정 고교 졸업사진 공개…동창들 “항상 커튼 뒤에 있던 친구”
  • 오늘의 상승종목

  • 06.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4,905,000
    • -1.56%
    • 이더리움
    • 2,436,000
    • -1.42%
    • 비트코인 캐시
    • 147,600
    • -0.81%
    • 리플
    • 686.5
    • -1.7%
    • 솔라나
    • 24,790
    • -5.88%
    • 에이다
    • 431.5
    • -3.85%
    • 이오스
    • 1,171
    • +0.43%
    • 트론
    • 102.4
    • +0%
    • 스텔라루멘
    • 115.1
    • -1.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9,890
    • -1.07%
    • 체인링크
    • 7,915
    • -1.92%
    • 샌드박스
    • 643.7
    • -4.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