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휴젤, 연 매출 2000억 원 돌파…사상 최대 규모

입력 2020-02-14 16:22

전년 대비 12.2% 증가…영업이익 681억 원으로 13.1%↑

(자료제공=휴젤)
(자료제공=휴젤)

휴젤이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휴젤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2019년 매출액 2046억 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12.2% 증가하며 창립 이래 처음으로 연 매출 2000억 원을 돌파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681억 원으로 13.1% 증가, 영업이익률 33.3%를 달성했다. 당기순이익은 517억 원으로 집계됐다.

HA필러 ‘더채움’의 약진이 휴젤의 가시적인 매출 증가를 견인했다. 지난해 더채움의 국내외 시장 전체 매출은 전년 대비 28.1% 증가했다. 국내 매출은 51.5% 증가하며 국내 HA필러 시장 1위에 올라섰다. 지난해 신규 ‘더채움 스타일’ 론칭을 통한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가 주효했다.

해외 시장 확대에도 속도가 붙었다. 특히, 영국을 비롯한 유럽 시장의 지난해 매출이 동기간 2.5배(152.2%)이상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이며, 전체 해외 시장 매출이 20.3% 늘었다.

올해로 국내 출시 10주년을 맞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 ‘보툴렉스’도 탄탄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보툴렉스의 국내 매출은 613억 원으로 전년 대비 15.7% 증가. 4년 연속 국내 선도 자리를 유지했다.

휴젤은 2020년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2~3분기 보툴리눔 톡신의 중국 시판허가를 취득할 것으로 전망되며, 2021년 허가를 목표로 상반기 유럽 시판허가 신청서를 제출한다. 미국도 연말 시판허가 신청서를 내고 2021년 말 허가를 확보할 계획이다.

휴젤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자사 보툴렉스와 더채움이 국내 시장을 석권하고 태국∙남미∙러시아 등지에서 현지 의사 및 관계자를 대상으로 개최한 학술포럼 ‘H.E.L.F’가 호응을 얻는 등 해외 시장에서의 성공 자신감을 얻었다”며 “올해는 중국 판매 허가 취득을 시작으로 유럽, 미국 판매허가 신청서 제출까지 본격적인 해외 시장 확대를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59,000
    • +0.48%
    • 이더리움
    • 411,700
    • +2.34%
    • 리플
    • 283.7
    • +5.35%
    • 라이트코인
    • 53,900
    • +3.36%
    • 이오스
    • 2,962
    • +0.89%
    • 비트코인 캐시
    • 252,400
    • +0.4%
    • 스텔라루멘
    • 87.73
    • +7.66%
    • 트론
    • 31.49
    • +4.83%
    • 에이다
    • 113.6
    • +1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100
    • -0.11%
    • 대시
    • 80,100
    • +1.65%
    • 이더리움 클래식
    • 6,760
    • +0.07%
    • 133
    • +6.83%
    • 제트캐시
    • 64,750
    • +2.45%
    • 비체인
    • 15.44
    • +8.43%
    • 웨이브
    • 2,783
    • +2.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2.5
    • +4.21%
    • 비트코인 골드
    • 9,255
    • +3.23%
    • 퀀텀
    • 2,795
    • +3.52%
    • 오미세고
    • 3,715
    • +4.77%
    • 체인링크
    • 12,640
    • +12.16%
    • 질리카
    • 18.83
    • +12.55%
    • 어거
    • 16,600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