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미투 논란’ 원종건, 한국당도 영입 시도…민주당 택한 이유는? “좋은 기회 같아”

입력 2020-01-28 20:05

(연합뉴스)
(연합뉴스)

‘미투 논란’에 휘말린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원종건씨에게 자유한국당도 영입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한국당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원씨에게 영입 제안을 했지만 거절당했다”라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원종건 씨가 한국당 입당을 거절한 것은 당내 자리를 보장해주지 않은 것이 원인이었건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직장인 익명게시판에는 민주당과 한국당을 두고 고민하는 듯한 글이 공개되기도 했다. 글쓴이는 “두 당에서 공천과 비례로 각각 제의가 들어왔다. 정치는 잘 모르지만 좋은 기회인 것 같아 알아보려한다”라고 글을 남겼다.

글쓴이가 원씨와 같은 이베이 직원이라는 점, 20대라는 점 등으로 누리꾼들은 그를 원씨라고 추측했다.

한편 원씨는 1993년생으로 14년 전 MBC ‘느낌표’를 통해 시청각 장애인이었던 어머니가 각막 기증으로 새 삶을 선물 받으며 화제가 됐다.

그는 지난해 12월 29일 내년 총선 ‘영입인재 2호’로 영입됐지만 최근 전 여자친구로부터 성폭행 등 미투 논란에 휘말리며 4·15 총선 지역구 출마 의사를 철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559,000
    • +1.13%
    • 이더리움
    • 2,794,000
    • +0.11%
    • 비트코인 캐시
    • 924,000
    • +10.26%
    • 리플
    • 1,866
    • +35.09%
    • 라이트코인
    • 327,400
    • +10.76%
    • 에이다
    • 1,591
    • +1.14%
    • 이오스
    • 8,925
    • +7.28%
    • 트론
    • 158.5
    • +3.59%
    • 스텔라루멘
    • 801.3
    • +23.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8,100
    • +7.26%
    • 체인링크
    • 42,230
    • -0.07%
    • 샌드박스
    • 818
    • -7.52%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