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경제硏 “주춤한 국내 ESS 시장...민간 주도 산업 생태계 조성돼야”

입력 2020-01-22 11:00

잇따른 화재 사고 원인으로 "통합된 관리 시스템 부재" 꼽아

▲세계 및 국내 ESS 시장 규모  (사진제공=현대경제연구원)
▲세계 및 국내 ESS 시장 규모 (사진제공=현대경제연구원)

잇따른 화재사고로 침체된 국내 ESS(에너지저장장치) 시장이 다시 회복세에 접어들기 위해서는 민간 주도의 생태계가 조성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2일 발간한 ‘국내 ESS 산업 생태계의 위기’ 보고서에서 “글로벌 ESS 시장의 성장세와 반대로 국내 ESS 시장 규모는 축소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ESS 시장은 전년(11.6GWh) 대비 약 38% 증가한 16GWh이다. 반면 국내 ESS 시장은 2018년 5.6GWh에서 지난해 3.7GWh로 감소했다.

국내 ESS 시장 축소는 연이어 발생한 화재사고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2017년 8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국내에서 총 28건의 ESS 화재가 발생했다.

문제가 발생한 원인으로 현대경제연구원은 정부의 한시적인 지원제도를 꼽았다.

정해진 기간 내에 ESS를 설치할 경우에만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일몰 방식의 지원 정책을 실시한 결과, 기술개발과 충분한 테스트 등 안전 문제에 대한 준비가 부족했다는 것이다.

시스템 차원의 통합 관리체계가 미비하다는 점 또한 화재 발생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ESS는 단전지, 모듈, 배터리관리시스템 등 여러 기업이 제조한 부품들이 통합된 시스템으로 구성된다”며 “특히 모듈 및 시스템 수준에서 기술적 검증을 수행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가 부재한 상황에서 ESS 보급을 무리하게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ESS가 설치된 이후 열악한 환경에서 운영되는 경우에도 이에 대한 관리체계가 미흡했다”며 “산지 및 해안가에 설치된 재생에너지 연계형 ESS의 경우, 큰 일교차로 인한 결로 등에 노출되기 쉬운 환경에서 운영됐다”고 말했다.

국내 ESS 시장이 반등하기 위해서는 중장기적으로 민간 주도의 산업 생태계가 조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규제혁신 방향에 맞도록 민간 자율규제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민간의 기술력을 검증하기 위한 공공 테스트베드를 구축함으로써 민관 협력 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191,000
    • +2.55%
    • 이더리움
    • 4,719,000
    • -1.03%
    • 비트코인 캐시
    • 756,000
    • -0.72%
    • 리플
    • 1,344
    • -3.03%
    • 라이트코인
    • 228,200
    • +0%
    • 에이다
    • 2,643
    • -0.94%
    • 이오스
    • 5,495
    • -1.61%
    • 트론
    • 121.1
    • -1.14%
    • 스텔라루멘
    • 478.9
    • +1.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500
    • -0.24%
    • 체인링크
    • 32,270
    • -3.7%
    • 샌드박스
    • 914
    • -0.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