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작년 '수입차' 판매량 6.1%↓…고급 SUV는 15.5%↑

입력 2020-01-19 09:43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아우디 Q7이 판매량 43% 차지… 제네시스 GV80 도전장

▲메르세데스 벤츠 GLE (사진제공=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 벤츠 GLE (사진제공=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지난해 수입차 판매 실적이 부진한 가운데 대형 고급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나 홀로' 성장세를 보였다.

19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수입차 판매 대수는 24만4780대로 1년 전보다 6.1% 감소했다.

반면 수입차 럭셔리 SUV는 같은 기간1만9644대 팔리며 15.5% 증가했다.

2014년(7237대)과 비교하면 5년 만에 2.7배 늘어난 수준이다.

최다 판매 모델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4345대)와 아우디 Q7(4155대)이다. 두 모델의 점유율은 각각 22%와 21%다. 합치면 전체의 절반에 육박한다.

그 뒤로 BMW X5가 2205대, 메르세데스-벤츠 GLE는 2003대, 볼보 XC90이 1416대, 렉서스 RX가 1305대 등 순이다.

(사진제공=제네시스)
(사진제공=제네시스)

수입차 브랜드들이 국내 브랜드 모델이 없던 상황에서 공세를 강화한 모양새다.

지난해 BMW X5가 2월, 아우디 Q7은 7월, 벤츠 GLE 9월, 볼보 XC90이 10월에 새 모델 판매를 시작했다.

최근 제네시스가 GV80를 출시하며 이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올해 판매 목표를 2만4000대로 잡았다. 첫날에만 약 1만5000대 계약이 이뤄졌다.

GV80 디젤 모델의 가격은 6580만 원이 가장 낮은 가격대이지만, 옵션을 추가하면 8000만 원대까지 올라간다.

벤츠 GLE(9030만 원), BMW X5(1억20만 원)보다는 싸지만 8000만 원대인 아우디 Q7과 볼보 XC90과는 큰 차이가 없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31,000
    • +0.36%
    • 이더리움
    • 288,400
    • +0.87%
    • 리플
    • 246.8
    • -2.45%
    • 라이트코인
    • 55,950
    • -1.15%
    • 이오스
    • 3,255
    • -1.21%
    • 비트코인 캐시
    • 292,800
    • -1.61%
    • 스텔라루멘
    • 89.76
    • -0.84%
    • 트론
    • 19.68
    • -2.57%
    • 에이다
    • 94.78
    • -5.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3,300
    • -1.56%
    • 대시
    • 92,300
    • -3.2%
    • 이더리움 클래식
    • 8,400
    • -3.95%
    • 52.01
    • -0.67%
    • 제트캐시
    • 62,800
    • -2.94%
    • 비체인
    • 7.771
    • -1.89%
    • 웨이브
    • 1,351
    • +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3.9
    • -1.09%
    • 비트코인 골드
    • 11,060
    • -2.04%
    • 퀀텀
    • 2,141
    • -0.7%
    • 오미세고
    • 2,023
    • +13.08%
    • 체인링크
    • 5,255
    • +3.24%
    • 질리카
    • 20.62
    • +16.17%
    • 어거
    • 15,820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