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삼성전자, 2년 만에 인텔에 '반도체 1위' 자리 빼앗겨…전년 대비 29%↓

입력 2020-01-15 16:35

지난해 글로벌 반도체 매출 또한 전년 대비 11.9%↓

▲지난해 전세계 상위 10개 반도체 공급업체 매출 순위  (사진제공=가트너)
▲지난해 전세계 상위 10개 반도체 공급업체 매출 순위 (사진제공=가트너)

삼성전자가 2년 만에 인텔에 반도체 왕좌 자리를 빼앗겼다. 주력 제품인 메모리 반도체의 가격이 고객사들의 재고 소진으로 크게 하락한 데 따른 영향이다.

15일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지난해 반도체 공급업체 매출 순위에서 인텔이 658억 달러(약 76조 원)를 기록하며 점유율 1위(15.7%)를 차지했다.

전년(663억 달러ㆍ약 77조 원)보다 매출이 0.7% 하락했지만, 지난 2년간 삼성전자에게 빼앗겼던 글로벌 반도체 공급업체 선두자리를 탈환한 것이다.

2위로 떨어진 삼성전자는 전년(736억 달러ㆍ약 85조 원)보다 29% 하락한 522억 달러(약 60조 원)를 기록했다.

D램ㆍ낸드플래시 과잉 공급 및 가격 하락으로, 매출의 82%를 차지했던 삼성전자 메모리 매출이 지난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는 것이 가트너의 설명이다.

메모리 반도체 의존도가 높은 SK하이닉스 또한 타격을 받았다.

순위는 3위를 유지했지만, 지난해 매출은 전년(362억 달러ㆍ약 42조 원) 대비 38% 하락한 225억 달러(약 26조 원)를 기록했다.

다만 삼성전자, SK하이닉스의 부진은 길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클라우드 업체들이 서버 투자에 나서는 등 메모리 반도체에 대한 수요가 회복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가트너의 애널리스트인 앤드류 노우드는 “올해 과잉 재고 문제 해소로 칩 ASP가 올라가면서 반도체 시장 매출, 특히 메모리 부문의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한편, 지난해 전 세계 반도체 매출은 2018년 대비 11.9% 하락한 4183억 달러(약 484조 원)를 기록했다.

노우드 애널리스트는 “메모리 부문 내에서는 D램이 2018년 말부터 2019년까지 과잉 공급이 지속되면서 매출이 37.5%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724,000
    • +0.37%
    • 이더리움
    • 443,600
    • -2.76%
    • 리플
    • 282.4
    • -1.6%
    • 라이트코인
    • 65,450
    • +0.69%
    • 이오스
    • 2,982
    • -1.71%
    • 비트코인 캐시
    • 295,300
    • -2.48%
    • 스텔라루멘
    • 92.36
    • -1.6%
    • 트론
    • 30.25
    • -0.95%
    • 에이다
    • 117.8
    • -1.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800
    • -2.09%
    • 대시
    • 79,000
    • -2.83%
    • 이더리움 클래식
    • 6,670
    • -1.4%
    • 112.7
    • -3.76%
    • 제트캐시
    • 68,750
    • -2.62%
    • 비체인
    • 12.77
    • -3.98%
    • 웨이브
    • 3,519
    • -4.7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7.4
    • -3.85%
    • 비트코인 골드
    • 8,565
    • -3.76%
    • 퀀텀
    • 2,465
    • -2.18%
    • 오미세고
    • 3,613
    • -4.24%
    • 체인링크
    • 13,140
    • -3.95%
    • 질리카
    • 20.84
    • -2.98%
    • 어거
    • 14,500
    • -3.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