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故 김우중 빈소 이틀째 조문 이어져…박찬구ㆍ최태원 등 정관계 인사 발걸음

입력 2019-12-11 14:59

옛 대우그룹 임원, 이틀째 빈소 지켜…GM대우 시절 노동자 10명도 조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숙환으로 별세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에 각계각층 인사들의 조문이 이틀째 이어졌다.

11일 빈소에 가장 먼저 찾은 재계 인사는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이다. 박 회장은 "형님과 사돈지간이라 알고 있었고 사업적 측면에서도 많은 인연을 맺었다"며 "재계의 큰 인물이셨는데 (돌아가셔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도 빈소를 찾았다. 손 회장은 "김 회장은 우리나라 기업인들이 전 세계 어디든 가서 영업활동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며 "최일선에서 결정권자와 만나 결정하는 과단성과 담대함을 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최태원 SK 회장이 1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최태원 SK 회장이 1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이웅렬 전 코오롱그룹 회장 등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최태원 회장은 "한국 재계 1세대 기업인이자 큰 어른으로서, 청년들에게 꿈과 도전 정신을 심어주셨던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이홍구 전 국무총리,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한승수 전 국무총리, 한광옥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정계 인사들도 빈소를 찾았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1일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1일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병주 전 대우 사장, 장영수 홍성부 전 대우건설 회장, 강병호ㆍ김석환 전 대우차 사장 등 옛 대우그룹 임원들은 이틀 연속 빈소를 지키며 조문객을 맞았다. 또한, GM대우 시절 김 전 회장과 인연을 맺은 당시 노조원 10여 명도 빈소를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정ㆍ재계 인사 외에도 전날 늦은 오후에는 배우 이병헌, 송승헌 등이 빈소를 찾아 늦은 시간까지 머물렀다.

대우세계경영연구회 측은 첫날 3000여 명, 이날 오전 4000여 명 이상의 조문객이 장례식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영결식은 12일 오전 8시 아주대병원 별관 대강당에서 치러진다. 영결식 조사는 장병주 회장이, 추도사는 손병두 전 전경련 상근부회장이 한다. 장지는 충남 태안군 선영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765,000
    • +0.6%
    • 이더리움
    • 445,000
    • -0.25%
    • 리플
    • 290.3
    • -0.96%
    • 라이트코인
    • 56,200
    • -0.09%
    • 이오스
    • 3,157
    • -0.54%
    • 비트코인 캐시
    • 273,000
    • +0.63%
    • 스텔라루멘
    • 90.86
    • -1.74%
    • 트론
    • 33.42
    • +0.42%
    • 에이다
    • 106.4
    • -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000
    • -0.53%
    • 대시
    • 84,150
    • -0.36%
    • 이더리움 클래식
    • 7,140
    • +0.35%
    • 137.3
    • +16.65%
    • 제트캐시
    • 67,450
    • -1.53%
    • 비체인
    • 16.37
    • +3.94%
    • 웨이브
    • 2,902
    • -0.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3.2
    • -1.77%
    • 비트코인 골드
    • 9,640
    • -0.67%
    • 퀀텀
    • 3,090
    • -0.35%
    • 오미세고
    • 3,566
    • -3.86%
    • 체인링크
    • 11,850
    • -6.18%
    • 질리카
    • 19.93
    • +1.94%
    • 어거
    • 17,520
    • +0.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