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횡령·배임수재'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 구속기소

입력 2019-12-09 19:23

▲협력업체로부터 뒷돈을 받고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는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협력업체로부터 뒷돈을 받고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는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인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대표가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종오)는 9일 조 대표를 배임수재, 업무상횡령, 범죄수익은닉법위반, 금융실명법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조 대표가 하청업체로부터 납품 대가로 매달 수백만 원씩 총 5억 원가량의 뒷돈을 수수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계열사 자금을 정기적으로 빼돌려 2억 원 상당의 비자금을 만든 혐의도 있다.

검찰 수사 과정에서 조 대표의 차명계좌로 입금된 8억 원 상당의 돈이 대부분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된 사실이 파악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1월 국세청의 한국타이어의 탈세 의혹에 대한 고발 내용을 바탕으로 수사하는 과정에서 조 대표의 개인비리 혐의를 인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와 관련한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21일 명재권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조 대표에 대해 "범죄 혐의 소명되고, 범죄 행태 등에 비추어 사안이 중대하다"며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같은달 25일에는 구속 뒤 첫 검찰 조사를 받았다.

조 대표는 조양래 전 한국타이어 회장의 차남으로 1998년 한국타이어에 입사, 지난해 대표에 선임됐다. 지주회사 격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최고운영책임자(COO)도 맡고 있다. 2001년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셋째 딸 수연 씨와 결혼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53,000
    • +3.4%
    • 이더리움
    • 403,300
    • +6.63%
    • 리플
    • 270.1
    • +3.37%
    • 라이트코인
    • 52,000
    • +2.26%
    • 이오스
    • 2,942
    • +2.4%
    • 비트코인 캐시
    • 250,800
    • +2.49%
    • 스텔라루멘
    • 82.25
    • +3.1%
    • 트론
    • 30.5
    • +4.17%
    • 에이다
    • 99.54
    • +10.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300
    • +2.56%
    • 대시
    • 78,800
    • +2.6%
    • 이더리움 클래식
    • 6,765
    • +0.07%
    • 124.6
    • +1.14%
    • 제트캐시
    • 63,750
    • +3.32%
    • 비체인
    • 14.34
    • +4.37%
    • 웨이브
    • 2,759
    • +7.8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3
    • +4.34%
    • 비트코인 골드
    • 8,955
    • +2.17%
    • 퀀텀
    • 2,672
    • +3.69%
    • 오미세고
    • 3,532
    • +6.71%
    • 체인링크
    • 11,600
    • +20.39%
    • 질리카
    • 17.13
    • +3.82%
    • 어거
    • 16,450
    • +9.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