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北, 서해위성발사장서 "중대한 시험"…ICBM용 엔진시험 가능성 커

입력 2019-12-08 15:03

대미 태도 변화 끌어내기 위한 압박용 카드…전문가 "고체연료 연소 시험한 듯"

북한은 지난 7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8일 밝혔다.

일각에서는 서해발사장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과 관련된 곳으로 북한이 비핵화 협상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을 목전에 두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한 압박용 카드로 분석하고 있다.

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은 이날 "2019년 12월 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되었다"고 발표했다.

  

대변인은 "국방과학원은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이번 시험의 성공적 결과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에 보고하였다"며 "이번에 진행한 중대한 시험의 결과는 머지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적 지위를 또 한 번 변화시키는 데서 중요한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시험의 내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이번 시험은 인공위성의 발사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엔진 개발과 관련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는 신형 무기 개발을 담당하는 국방과학원이 시험 사실을 발표했고, 북한의 '전략적' 지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앞서 북한은 2017년 3월 18일에도 서해발사장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ICBM용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인 '대출력 발동기(고출력 엔진) 지상분출시험'을 한 적이 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은 이미 미국 본토까지 날아가는 화성 14·15형 ICBM 발사에도 성공했지만, 아직 ICBM을 발사할 수 있는 고체연료를 갖추지 못했다"며 "이번에 ICBM용 고체연료 엔진의 연소 시험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 CNN방송은 위성 발사대와 대륙간 탄도 미사일에 동력을 공급하는 데 쓰이는 엔진의 시험을 재개하려는 준비작업일 수 있다는 전문가 분석을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21,000
    • +3.21%
    • 이더리움
    • 402,900
    • +6%
    • 리플
    • 270.7
    • +3.64%
    • 라이트코인
    • 51,900
    • +1.76%
    • 이오스
    • 2,934
    • +2.05%
    • 비트코인 캐시
    • 249,800
    • +1.8%
    • 스텔라루멘
    • 82.34
    • +2.85%
    • 트론
    • 30.41
    • +3.89%
    • 에이다
    • 100.3
    • +10.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300
    • +1.64%
    • 대시
    • 78,900
    • +2.67%
    • 이더리움 클래식
    • 6,770
    • +0.59%
    • 123.6
    • +0.16%
    • 제트캐시
    • 63,100
    • +1.37%
    • 비체인
    • 14.42
    • +4.49%
    • 웨이브
    • 2,759
    • +7.7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3.1
    • +3.58%
    • 비트코인 골드
    • 8,950
    • +2.29%
    • 퀀텀
    • 2,653
    • +2.91%
    • 오미세고
    • 3,522
    • +6.57%
    • 체인링크
    • 11,440
    • +18.43%
    • 질리카
    • 17.07
    • +2.71%
    • 어거
    • 16,500
    • +9.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