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LH, 남양주 양정역세권 사업추진 위한 기본협약 체결

입력 2019-12-08 11:00

▲LH 서울지역본부에서 지난 6일 개최된 '남양주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성공적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식'에서 조광한(왼쪽에서 네번째) 남양주시장과 변창흠(왼쪽에서 다섯 번째) LH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제공=LH)
▲LH 서울지역본부에서 지난 6일 개최된 '남양주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성공적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식'에서 조광한(왼쪽에서 네번째) 남양주시장과 변창흠(왼쪽에서 다섯 번째) LH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제공=LH)

LH는 LH 서울지역본부에서 6일 남양주시와 함께 ‘남양주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성공적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개발은 오는 2024년 준공을 목표로 경의중앙선 양정역 일대 206만㎡ 규모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7년 LH가 남양주시에 도시개발구역 지정을 제안한 것을 시작으로 개발제한 구역 해제를 거쳐 올해 3월 남양주시가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고시했으며, LH를 사업시행자로 지정했다.

이번 협약은 LH와 남양주시가 공동으로 양정역세권 개발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공동사업의 기반을 마련하고자 체결됐으며, 양 기관은 실무협의회 등 정기적인 협의체계를 구축하고, 남양주도시공사의 사업참여 방안을 논의하는 등 협약의 실효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앞으로 양정역세권은 신혼부부·청년·노년층을 위한 맞춤형 공공주택과 첨단 산업시설 등 일자리 창출 거점이 혼합된 직주근접형 복합단지로서, 왕숙신도시 및 기존의 별내지구·다산지구와의 시너지를 창출하는 새로운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로 발전할 전망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양정역세권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인근에 조성될 왕숙신도시와 연계한 신산업벨트 구축 등 치밀한 사업전략이 필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남양주시와 LH의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양정역세권을 남양주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성장거점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97,000
    • -4.79%
    • 이더리움
    • 286,000
    • -3.83%
    • 리플
    • 244.7
    • -3.09%
    • 라이트코인
    • 55,650
    • -4.79%
    • 이오스
    • 3,207
    • -5.73%
    • 비트코인 캐시
    • 300,000
    • -4.34%
    • 스텔라루멘
    • 94.25
    • +0.01%
    • 트론
    • 19.62
    • -4.01%
    • 에이다
    • 95.13
    • -2.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4,800
    • -3.26%
    • 대시
    • 93,550
    • -3.06%
    • 이더리움 클래식
    • 8,355
    • -3.19%
    • 57.1
    • +9.18%
    • 제트캐시
    • 61,500
    • -4.73%
    • 비체인
    • 8.658
    • -2.94%
    • 웨이브
    • 1,344
    • -1.7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8.9
    • -3.93%
    • 비트코인 골드
    • 11,060
    • -4.98%
    • 퀀텀
    • 2,148
    • -5.46%
    • 오미세고
    • 2,086
    • +1.61%
    • 체인링크
    • 5,315
    • -1.85%
    • 질리카
    • 21.06
    • -7.79%
    • 어거
    • 16,170
    • -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