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LG화학, GM과 美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 설립

입력 2019-12-05 17:38 수정 2019-12-05 17:57

LG화학, 1조443억 원 출자 공시

LG화학이 제너럴모터스(GM)와 함께 미국 오하이오주에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을 설립한다.

LG화학은 5일 미국 법인인 LG화학 미시간 법인(LG Chem Michigan)에 1조442억5026만 원을 현금 출자한다고 공시했다. 자기자본의 6.03%에 달하는 규모다.

LG화학 관계자는 "해외 자회사 LG화학 미시간 법인과 GM의 향후 자동차전지 합작법인 설립 시 출자를 위한 현지법인 의 자본금 증자건"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취득예정시기는 2020년 1월부터 2023년 12월까지다. 취득금액과 취득예정시기는 발행회사와의 협의 및 관계기관의 승인 등 진행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양사는 오하이오주 로즈타운(Lordstown) 지역에 각각 10억 달러(약 1조2000억 원) 이상씩, 총 2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며 "이날 중 합작 서명이 이뤄질 것 같다"고 전했다.

GM은 9월 배터리 셀(cell) 생산 시설을 로즈타운 지역으로 이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클리블랜드 근교의 로즈타운은 디트로이트와 220㎞ 떨어져 있다.

GM은 폐쇄하기로 한 로즈타운 조립공장 주변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신설하고, 이 공장에 기존 인력 일부를 고용할 계획이다.

LG화학은 2009년 나온 세계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인 쉐보레 볼트의 배터리를 단독 공급하는 등 GM과 오랜 협력 관계를 이어왔다. 그동안 신설 공장의 합작 파트너 유력 후보로 거론돼왔다.

이번 합작법인이 설립되면 2012년 미국 미시간주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세운 이후 두 번째 공장이 생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015,000
    • -1.27%
    • 이더리움
    • 378,600
    • -3.49%
    • 리플
    • 260.6
    • -3.8%
    • 라이트코인
    • 51,050
    • -0.49%
    • 이오스
    • 2,863
    • -3.34%
    • 비트코인 캐시
    • 244,600
    • -2.24%
    • 스텔라루멘
    • 80.1
    • -2.57%
    • 트론
    • 29.19
    • +0.83%
    • 에이다
    • 91.07
    • -2.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6,300
    • -0.17%
    • 대시
    • 77,150
    • -1.41%
    • 이더리움 클래식
    • 6,690
    • -1.83%
    • 123.2
    • -0.96%
    • 제트캐시
    • 61,300
    • +0.41%
    • 비체인
    • 13.74
    • +2.38%
    • 웨이브
    • 2,605
    • -10.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1.5
    • -4.12%
    • 비트코인 골드
    • 8,710
    • -3.33%
    • 퀀텀
    • 2,577
    • -2.02%
    • 오미세고
    • 3,457
    • +1.53%
    • 체인링크
    • 9,650
    • +2.44%
    • 질리카
    • 16.31
    • +3.82%
    • 어거
    • 15,070
    • -4.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