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1인 미디어 겨냥하는 삼성, 유튜브 채널 관리 스타트업 투자

입력 2019-12-05 17:30

본 기사는 (2019-12-05 17:0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삼성벤처투자, 콜랩아시아 투자… 갤럭시폰 동영상 기능도 업그레이드

▲유튜브 팝업 스페이스 서울 (사진제공=유튜브)
▲유튜브 팝업 스페이스 서울 (사진제공=유튜브)
삼성전자가 급성장하고 있는 1인 미디어 시장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동영상 촬영에 최적화된 갤럭시 스마트폰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는 삼성전자는 최근 투자전문 자회사 삼성벤처투자를 통해 유튜브 등 채널 관리 전문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벤처투자는 유튜브 등 디지털 플랫폼에서 활동하는 크리에이터와 인플루언서들의 창작 활동을 돕고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MCN(다중채널네트워크) 업체 콜랩아시아에 투자했다. 엔코어 벤처스, 알토스 벤처스 등과 함께 투자에 참여했으며 총 투자금액은 750만 달러(약 90억 원)다.

콜랩아시아는 이번 투자금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전 세계에서 150명의 직원을 채용하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콜랩아시아는 서울, 도쿄, 자카르타, 홍콩, 마닐라에 이어 최근에는 싱가포르에 사무실을 냈다. 싱가포르 사무소는 동남아시아의 지역 허브로 사용한다.

MCN은 모바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플랫폼에서 활동하는 매력적인 크리에이터들에게 유튜브 채널 운영, 광고 스폰서 섭외, 복제영상의 저작권 방어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해주는 시스템이다.

2017년 콜랩에서 분사된 이 회사는 제작자 관리, 브랜드 콘텐츠 컨설팅 및 디지털 권한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며 게임, 미용, 음악, 라이프 스타일, 애니메이션, 코미디 등 다양한 분야에서 1800개가 넘는 유튜브 채널을 관리한다. 이들의 전체 구독자 수는 1억5500만 명이 넘는다. 월평균 누적 조회 수 25억 뷰다.

최유진 콜랩아시아 CEO(최고경영자)는 “이번 자금 조달은 아시아 중심의 콘텐츠를 만드는 제작자와 브랜드 및 기타 비즈니스 기회를 연결해 수익을 늘리는 데 있어 큰 이정표”라고 말했다.

(뉴시스)
(뉴시스)
삼성이 1인 미디어 시장 관련 기업에 투자한 건 이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디어 파트너스 아시아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의 온라인 비디오 광고 및 구독 수익은 올해 260억 달러에서 2024년에는 520억 달러로 두 배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1인 미디어 성장에 맞춰 스마트폰의 동영상 촬영 기능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9월 출시된 갤럭시노트10은 동영상, 마이크, 영상 편집, 증강현실(AR) 등을 스마트폰 안에서 손쉽게 쓸 수 있도록 만들었다. 개발서부터 1인 미디어 개화를 염두에 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4월에는 갤럭시 최초로 로테이팅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 A80’을 공개하기도 했다. 후면 카메라를 회전시켜 후면 카메라 하나로 전면 카메라 기능까지 한번에 해결하도록 만든 제품이다.

내년 2월 출시되는 갤럭시S11에는 8K동영상 녹화 기능이 탑재될 전망이다. 또 잠망경 구조의 5배 광학줌을 지원하고 1억800만 화소 카메라가 적용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새로운 카메라 촬영 기능도 대거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1일 삼성전자는 ‘싱글 테이크’와 ‘비디오 스핀’이라는 상표 2종을 출원했다. 싱글 테이크는 사진과 영상을 짧은 시간 내 연속으로 촬영해 한 장면을 캡처할 수 있는 기능이다. 비디오 스핀 기능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662,000
    • +2.3%
    • 이더리움
    • 438,000
    • +1.04%
    • 리플
    • 271.5
    • +0.85%
    • 라이트코인
    • 63,250
    • +3.52%
    • 이오스
    • 2,857
    • +0.78%
    • 비트코인 캐시
    • 297,500
    • +0.68%
    • 스텔라루멘
    • 88.27
    • +1.8%
    • 트론
    • 29.15
    • +0.83%
    • 에이다
    • 105
    • -0.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200
    • +2.01%
    • 대시
    • 79,650
    • -0.06%
    • 이더리움 클래식
    • 6,710
    • +1.36%
    • 109
    • -0.18%
    • 제트캐시
    • 66,100
    • -1.49%
    • 비체인
    • 11.16
    • -4.45%
    • 웨이브
    • 3,638
    • -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1.1
    • -0.42%
    • 비트코인 골드
    • 8,085
    • +1.32%
    • 퀀텀
    • 2,223
    • +0.23%
    • 오미세고
    • 3,320
    • +1.56%
    • 체인링크
    • 12,600
    • -1.02%
    • 질리카
    • 20.14
    • +1.67%
    • 어거
    • 14,180
    • +1.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