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강다니엘 측 "우울증·공황장애 진단 받아…휴식과 안정 필요"

입력 2019-12-04 11:33 수정 2019-12-04 12:30

가수 강다니엘이 우울증 판정을 받아 신곡 활동 및 모든 연예계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

강다니엘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4일 "강다니엘은 올 상반기부터 면역력 저하에 따른 잦은 건강 악화에 심리적인 불안 증세로 인해 병원을 방문, 정밀 검사를 통해 '우울증 및 공황 장애' 진단을 받았다. 이후 꾸준히 심리 치료와 약물 처방을 통해 치료에 힘써 왔다"라고 밝혔다.

이어 "금일(4일) 오전 예정되어 있던 MBC MUSIC '쇼 챔피언' 사전 녹화를 취소하였으며, 앞으로의 활동 역시 정상적인 소화가 불가피하고, 사실상 디지털 싱글 'TOUCHIN’(터칭)' 활동이 매우 어려운 실정"이라며 "강다니엘의 건강 및 추후 활동과 관련하여 무리한 억측과 오해는 삼가주시기를 부탁드리며, 회복 상황에 대해 안내드릴 수 있는 방안 또한 마련토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강다니엘은 지난 3일 자신의 팬카페에 악플로 인한 장문의 심경글을 올렸다. 해당 심경글에서 강다니엘은 "진짜 너무 힘들다. 어떻게 이렇게 힘들 수가 있을지, 저 정말 너무 힘들어요. 누가 좀 살려줬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해 팬들의 걱정을 산 바 있다.

한편 강다니엘은 2017년 방송된 Mnet '프로듀스 101'에서 1위를 차지하며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해 활동했다. 지난 8월에는 트와이스 지효와 공개 열애를 선언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강다니엘은 최근까지 전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와 법적 공방을 이어왔으나, 지난 9월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의 중재로 각자 제기한 소송을 취하하고 전속계약 관련 분쟁을 종료했다.

강다니엘은 지난달 25일 디지털 싱글 'TOUCHIN'(터칭)을 발표했으며, 3일 SBS MTV '더쇼'에서 컴백 후 첫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하 강다니엘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커넥트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 강다니엘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공식 입장 전해 드립니다.

강다니엘은 올 상반기부터 면역력 저하에 따른 잦은 건강 악화에 심리적인 불안 증세로 인해 병원을 방문, 정밀 검사를 통해 ‘우울증 및 공황 장애’ 진단을 받았습니다. 이후 꾸준히 심리 치료와 약물 처방을 통해 치료에 힘써 왔습니다.

그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강다니엘은 격변하는 환경 속에서 중심을 잡고 흔들리지 않으려 최선을 다해왔습니다만, 최근 더욱 극심해진 불안 증세를 호소하였으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 것은 충분한 휴식과 안정이라는 결론에 다다랐습니다.

이에 금일(4일) 오전 예정되어 있던 MBC MUSIC '쇼 챔피언' 사전 녹화를 취소하였으며, 앞으로의 활동 역시 정상적인 소화가 불가피하고, 사실상 디지털 싱글 'TOUCHIN’(터칭)' 활동이 매우 어려운 실정입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팬 여러분과 방송사, 언론사를 비롯한 모든 관계자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대단히 죄송합니다.

당사는 강다니엘의 건강 회복을 위해 가능한 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고 지원할 것이며, 아티스트를 보호해야 하는 소속사로서의 책임을 다시 한번 가슴 깊이 새기도록 하겠습니다.

더불어 강다니엘의 건강 및 추후 활동과 관련하여 무리한 억측과 오해는 삼가주시기를 부탁드리며, 회복 상황에 대해 안내드릴 수 있는 방안 또한 마련토록 하겠습니다.

좋지 못한 소식 들려드리게 된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며,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때까지 강다니엘을 향해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9,094,000
    • -0.15%
    • 이더리움
    • 3,107,000
    • +0.03%
    • 비트코인 캐시
    • 1,146,000
    • +10.72%
    • 리플
    • 2,108
    • -5.26%
    • 라이트코인
    • 365,700
    • +5.69%
    • 에이다
    • 1,809
    • -0.39%
    • 이오스
    • 9,765
    • +2.36%
    • 트론
    • 195.7
    • +8%
    • 스텔라루멘
    • 785.5
    • -1.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462,600
    • +11.77%
    • 체인링크
    • 53,400
    • +2.89%
    • 샌드박스
    • 873.6
    • +4.5%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