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AIP 원우기업 건축플랫폼 ‘하우빌드’, 30억 투자 유치

입력 2019-11-28 12:22 수정 2019-11-28 12: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건축 과정에 필요한 시스템을 제공하는 건축플랫폼 전문기업인 ㈜하우빌드가 뮤렉스파트너스, 어니스트펀드로부터 30억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하우빌드는 어떻게 건축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건축주에게 건축설계부터 공사견적, 공사비 안전관리 및 유지보수까지 전 과정에 필요한 관리시스템을 제공하는 건축플랫폼 전문기업이다.

특히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임대주택사업과 한국감정원의 자율주택정비사업 및 서울주택공사(SH)의 자율주택정비사업 등에 참여하여 공사관리 시스템의 효용성을 입증했다.

어니스트펀드는 국내 대표 종합 개인간(P2P) 금융 플랫폼 업체이고, 뮤렉스파트너스는 지난 2018년 12월 어니스트펀드의 첫 번째 시리즈B 투자 라운드를 이끌었던 업체이다.

국내 대표 벤처 투자사(VC) 뮤렉스파트너스는 종합 P2P금융 1위 기업 어니스트펀드를 비롯해 야놀자, 팻프렌즈, 뱅크샐러드 등 기존사회의 문제점을 IT기술로 혁신한 기업들에 다수 투자해 하우빌드 또한 건축업계의 혁신을 불러일으킬 다크호스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성열 하우빌드 대표는 KAIST 지식재산전략 최고위과정(AIP) 제4기를 수료한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근 5년여 간 191개 현장에서 2146억의 거래액을 기록했을 만큼 검증된 역량을 갖추고 있으며 건축사, 건설사, 자재업체, 전문건설사 등 등록된 회원수도 7000여 곳에 달하는 등 경쟁력을 자랑한다.

KAIST 지식재산전략 최고위과정(AIP)은 중소기업의 지식재산 역량 강화 및 사업화 능력 함양에 목표로 두고, 체계화된 교육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중소벤처기업부는 기획 및 재정을, 특허법원은 교육과 실습을, 특허청은 교육과 홍보를, KAIST는 교육과정의 운영을 주관하는 국내 유일·최고의 지식재산 전문 교육과정이다.

KAIST AIP 과정 수료생에게는 KAIST총장 명의 수료증이 수여되며, KAIST 동문 자격과 각종 동문행사 및 강연회 참가의 특전도 부여한다. 제8기 AIP 과정은 9월 25일 KAIST 대전 본원에서 입학식을 갖고 매주 KAIST 세종캠퍼스에서 진행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협박과 폭행·갈취 충격 고백…렉카연합·가세연, 그리고 쯔양 [해시태그]
  • 갤럭시Z 플립6·폴드6, 사전판매 시작…온·오프 최저가는 어디?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반감기 시기로 회귀…“매도 주체 채굴자”
  • 끊이지 않는 반발…축구지도자협회, 홍명보 선임한 정몽규에 사퇴 요구
  • 일본 ‘방위백서’…20년 연속 ‘독도는 일본 땅’ 기술
  • 200년 만의 '극한 폭우', 깨어보니 이웃집이 사라졌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598,000
    • +1.36%
    • 이더리움
    • 4,415,000
    • +1.1%
    • 비트코인 캐시
    • 526,000
    • +8.01%
    • 리플
    • 673
    • +6.32%
    • 솔라나
    • 196,000
    • +2.62%
    • 에이다
    • 585
    • +4.28%
    • 이오스
    • 741
    • +0.82%
    • 트론
    • 194
    • +2.11%
    • 스텔라루멘
    • 129
    • +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900
    • +4.88%
    • 체인링크
    • 18,010
    • +3.51%
    • 샌드박스
    • 438
    • +3.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