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법원 "폐지한 학과 교수 면직처분 위법…전환배치 고려했어야"

입력 2019-11-18 06:00

학과 폐지를 이유로 재직 중인 교수를 면직처분한 것은 위법하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제5부(재판장 박양준 부장판사)는 최근 A 교수의 폐과 면직처분 취소 청구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했다.

B 대학교 학교법인은 2014년 2월 입학정원 미달 등의 이유로 특정 학과를 폐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2월 재직중이던 A 교수도 면직처분했다. A 교수는 이에 불복해 같은해 3월 학과 폐지에 따른 면직처분이 적법하지 않다며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 소청심사를 청구했지만 기각당하자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B 대학 구조조정 규정에 따르더라도 정관이나 학칙에 근거규정이 없고, 적법한 절차에 의해 제정되지 않았으며 대학 구성원들의 의견수렴도 거치지 않았기에 학과 폐지가 위법하다고 봤다.

또한 대부분의 학과가 폐과 대상임에도 A 교수가 속한 학과만 폐지한 것은 자의적이고 형평에 반해 위법하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설령 학과 폐지가 적법하더라도 B 대학교는 A 교수를 다른 학과로 전환배치하거나 교양과목을 강의하게 하는 방법으로 면직을 회피할 가능성이 있음에도 별다른 노력을 하지 않았다"며 "재량권을 일탈ㆍ남용한 위법이 있다"고 판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937,000
    • -2.04%
    • 이더리움
    • 465,100
    • -0.87%
    • 리플
    • 354.3
    • +1.87%
    • 라이트코인
    • 68,750
    • +0.15%
    • 이오스
    • 3,772
    • +4.17%
    • 비트코인 캐시
    • 353,300
    • -2.67%
    • 스텔라루멘
    • 125.1
    • -0.16%
    • 트론
    • 25.09
    • +2.45%
    • 에이다
    • 168.1
    • -1.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2,300
    • -2.6%
    • 대시
    • 112,900
    • -1.74%
    • 이더리움 클래식
    • 8,350
    • -1.01%
    • 74.68
    • +0.21%
    • 제트캐시
    • 103,500
    • -6.92%
    • 비체인
    • 25
    • +2.29%
    • 웨이브
    • 2,335
    • +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9.8
    • +5.91%
    • 비트코인 골드
    • 12,530
    • -1.57%
    • 퀀텀
    • 3,382
    • +5.13%
    • 오미세고
    • 2,051
    • -0.73%
    • 체인링크
    • 15,420
    • -0.77%
    • 질리카
    • 28.93
    • +4.44%
    • 어거
    • 24,940
    • +5.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