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대형 증권사 3분기 실적 ‘선방’…IB 비중 확대 효과

입력 2019-11-14 21:45

실적 1위 미래에셋대우…당기순이익 전년비 8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3분기 주요 증권사 실적은 지난해 동기보다 소폭 개선돼 증시 조정에도 비교적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자기자본 3조 원 이상 8개 대형 증권사의 3분기 영업이익 합계는 8829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 영업이익 합계(8327억 원)보다 6.02% 증가했다. 다만 깜짝 실적을 냈던 전분기(1조2608억 원)보다 29.97% 감소했다.

3분기 실적은 전분기에 크게 못 미쳤지만, 기업금융(IB) 부문 비중 확대 등 수익 구조 다각화로 비교적 선방했다.

미래에셋대우가 영업이익 기준으로 가장 좋은 실적을 냈다. 미래에셋대우의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1715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988억 원)보다 무려 73.58% 급증했다. 다만 전분기(2618억 원)보다 34.5% 감소했다. 매출은 약 3조9897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67.2%, 순이익은 약 1377억 원으로 80.1% 늘었다.

미래에셋대우의 사업 부문별 수익 비중은 자기자본 투자(PI)를 포함한 트레이딩이 36.2%, 기업금융(IB) 수수료 20.4%, 위탁매매 수수료 19.8%, 이자손익 12.1%, 금융상품판매 수수료 11.5%였다.

이어 한국투자증권의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1478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1615억 원)보다 약 8.48% 감소했다. 매출액은 2조8522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62.4% 늘었지만 당기순이익은 1253억 원으로 1.4% 증가에 그쳤다.

메리츠종금증권은 3분기 영업이익이 1208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1412억 원)보다 14.4% 줄었다. 매출액은 3조2317억 원으로 43.4% 증가했지만, 당기순이익은 1044억 원으로 2.7% 감소했다.

삼성증권의 3분기 영업이익은 1198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923억 원)보다 29.79% 증가했지만 전분기(1340억 원)보다 10.60% 감소했다. NH투자증권은 3분기 영업이익이 1174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9.7% 줄었다. 전분기보단 23.06% 감소했다.

KB증권은 3분기 영업이익이 756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831억 원)보다 8.97% 감소했다. 하나금융투자의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동기보다 29.67% 증가한 629억 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전분기(1059억원)와 비교하면 40.60% 급감했다. 신한금융투자의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동기보다 9.81% 증가한 671억 원으로 집계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00,000
    • -0.01%
    • 이더리움
    • 455,300
    • -0.35%
    • 리플
    • 338
    • -1.74%
    • 라이트코인
    • 64,850
    • -1.59%
    • 이오스
    • 3,587
    • -1.18%
    • 비트코인 캐시
    • 340,600
    • +0.12%
    • 스텔라루멘
    • 119.7
    • +0.17%
    • 트론
    • 23.93
    • -0.29%
    • 에이다
    • 161.6
    • -0.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7,100
    • -1.24%
    • 대시
    • 108,600
    • +1.69%
    • 이더리움 클래식
    • 7,995
    • -1.78%
    • 71.5
    • +1.07%
    • 제트캐시
    • 99,450
    • +0.25%
    • 비체인
    • 24.51
    • +3.46%
    • 웨이브
    • 2,466
    • +8.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0
    • +3.53%
    • 비트코인 골드
    • 12,740
    • +2.74%
    • 퀀텀
    • 3,321
    • +3.65%
    • 오미세고
    • 2,011
    • +2.45%
    • 체인링크
    • 18,160
    • +21.5%
    • 질리카
    • 31.4
    • +1.72%
    • 어거
    • 24,100
    • +1.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