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소비자원 "실내수영장 4개 중 1개, 수질 기준 부적합…관리 필요"

입력 2019-11-12 12:00

(연합뉴스)
(연합뉴스)

실내수영장의 수질 관리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수도권 소재(서울·경기·인천) 공공 실내수영장 20개소의 안전실태조사 결과, 실내수영장 4개소 중 1개소는 수질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조사 대상 실내수영장 20개소 중 5개소(25.0%)는 유리 잔류염소 기준에 부적합해 관리·감독 강화가 필요했다. 수영장 수질 기준 중 유리 잔류염소는 수치가 높으면 피부·호흡기 관련 질환 발생 위험이 커지고, 수치가 낮으면 유해 세균이 쉽게 증식해 적정 수준의 관리가 필수다.

아울러 조사 대상 실내수영장 20개소 중 5개소에서 결합 잔류염소가 기준 이상으로 검출돼 관련 기준 도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계 부처에서는 WHO·미국·영국 등 선진국 수준에 맞춰 결합 잔류염소 관리 기준을 신설하는 개정안을 마련해 입법예고 단계를 마친 상태다.

수영장 소독제로 주로 쓰이는 염소와 이용자의 땀 등 유기 오염물이 결합해 형성되는 결합 잔류염소는 물 교체주기가 길고 이용자가 많을수록 수치가 높아진다. 이 경우 눈·피부 통증, 호흡기 장애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또 현행 수영장 수질 기준에는 의무검사 주기가 규정되어 있지 않고 운영자의 자율에 맡기고 있는 만큼 관련 규정 개선이 필요하다. 현재 계류 중인 개정안에 수질 검사를 연 2회 의무적으로 실시하고, 그 결과에 따라 물을 교체하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으나 일일 이용자 수, 계절, 소독제 투여 빈도 등에 따라 결괏값에 영향을 받는 수질 기준 항목별 검사 주기는 반영되지 않는다.

반면 영국·일본 등 선진국의 수영장 수질 지침·규정에는 항목별 검사 주기, 기준 초과 시 조치방안 등이 제시되어 있어 우리나라도 국민안전 확보를 위해 규정 개선이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문화체육관광부에 △수영장 수질 관리·감독 강화 △수영장 수질 관리기준 개선 △수영장 수질 기준 항목별 검사주기 규정 마련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108,000
    • -4.62%
    • 이더리움
    • 394,000
    • -8.84%
    • 리플
    • 269.1
    • -5.78%
    • 라이트코인
    • 50,400
    • -8.11%
    • 이오스
    • 2,944
    • -5.31%
    • 비트코인 캐시
    • 247,000
    • -5.8%
    • 스텔라루멘
    • 81.74
    • -8.05%
    • 트론
    • 28.94
    • -7.72%
    • 에이다
    • 92.93
    • -9.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7,600
    • -5.9%
    • 대시
    • 78,800
    • -4.31%
    • 이더리움 클래식
    • 6,720
    • -4%
    • 121.4
    • -6.9%
    • 제트캐시
    • 60,700
    • -8.03%
    • 비체인
    • 14.05
    • -16.17%
    • 웨이브
    • 2,481
    • -11.9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1.2
    • -10.25%
    • 비트코인 골드
    • 8,945
    • -5.99%
    • 퀀텀
    • 2,568
    • -12.89%
    • 오미세고
    • 2,999
    • -7.89%
    • 체인링크
    • 10,230
    • -9.15%
    • 질리카
    • 15.82
    • -14.12%
    • 어거
    • 15,200
    • -8.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