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찰, 800억원 횡령 '리드 사건' 연루 라임자산운용 압수수색

입력 2019-11-06 14:19

800억원대 횡령 혐의를 받는 코스닥 상장사 리드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직전 최대주주였던 라임자산운용을 압수수색했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김영기)은 6일 오전 리드의 전 최대주주 라임자산운용의 임원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해 회계 관련 문서와 PC 하드디스크 등 관련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29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자본시장법 위반(사기적 부정거래) 등 혐의로 리드 부회장 박모씨와 부장 강모씨를 구속기소하고 다른 임직원 4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박 부회장 등이 200억원 규모의 회사 자금을 횡령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해왔으나 이후 확인된 횡령액 규모는 800억원대로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라임자산운용이 리드의 전환사채(CB) 등을 다량 매입했다는 점에서 이 자금이 리드에서 벌어진 횡령사건과 관련이 있는지 등을 파악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디스플레이 제조업체 리드는 2014년 코넥스 상장을 거쳐 2015년 코스닥시장에 이전 상장했지만 최근 3년 간 최대 주주가 3차례나 바뀌는 등 경영 불안을 겪었다.

라임자산운용은 지난달 초 잠시 리드의 최대주주 지위를 획득했지만 2주일 만에 주식을 장내 매도해 2대 주주였던 글렌로이드가 최대주주가 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63,000
    • -0.42%
    • 이더리움
    • 283,500
    • -1.05%
    • 리플
    • 235.3
    • -0.47%
    • 라이트코인
    • 51,500
    • -0.87%
    • 이오스
    • 3,009
    • -1.08%
    • 비트코인 캐시
    • 270,500
    • -0.88%
    • 스텔라루멘
    • 111.4
    • +3.24%
    • 트론
    • 20.94
    • -0.52%
    • 에이다
    • 154.6
    • -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500
    • -0.42%
    • 대시
    • 84,950
    • -0.99%
    • 이더리움 클래식
    • 7,415
    • -0.27%
    • 55.39
    • -0.23%
    • 제트캐시
    • 73,000
    • -1.88%
    • 비체인
    • 22.6
    • +3.91%
    • 웨이브
    • 1,613
    • +7.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5.9
    • -1.61%
    • 비트코인 골드
    • 11,300
    • -0.79%
    • 퀀텀
    • 2,765
    • -0.61%
    • 오미세고
    • 1,825
    • +0.94%
    • 체인링크
    • 10,120
    • +5.58%
    • 질리카
    • 22.81
    • -3.06%
    • 어거
    • 22,890
    • -1.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