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세령-이정재, 건물도 마주보고 있어…재산 합치면 얼마

입력 2019-11-01 22:24 수정 2019-11-02 02:41

(출처=TV조선 캡처)
(출처=TV조선 캡처)

대상그룹 임세령 전무와 배우 이정재가 출국하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1일 이정재와 임세령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따로 출국장으로 들어갔지만 세간의 관심은 집중됐다. 두 사람은 공식 열애 인정 후 5년째 사랑을 이어오고 있다.

두 사람이 각각 소유한 건물도 마주보고 있는 것이 알려지며 재산에 대한 관심도 폭발했다.

임세령이 소유한 강남구 청담동 빌딩은 2015년 기준 약 260억원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정재는 임세령의 건물 앞 대로 맞은편에 있는 건물을 매입했다. 약 47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 건물을 매입하며 임세령과의 결혼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해당 건물 2년 후 매입금액의 20%이상 시세가 상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임세령은 2670억원의 주식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734,000
    • +1.53%
    • 이더리움
    • 3,783,000
    • +2.3%
    • 비트코인 캐시
    • 449,600
    • +1.17%
    • 리플
    • 899.4
    • +2.16%
    • 라이트코인
    • 166,600
    • +2.78%
    • 에이다
    • 1,635
    • -2.04%
    • 이오스
    • 3,343
    • +1.55%
    • 트론
    • 83.02
    • +2.98%
    • 스텔라루멘
    • 298.9
    • +1.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000
    • +1.55%
    • 체인링크
    • 26,830
    • +3.99%
    • 샌드박스
    • 5,185
    • +3.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