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키코 지원방안 경청한 은성수 금융위원장 "해결방법 찾아보겠다"

입력 2019-11-01 17:26

1일 은 위원장, 조붕구 키코 공대위원장과 단독 면담

"세밀하게 검토해보겠다."

1일 은성수<사진> 금융위원장이 조붕구 키코 공동대책위원장과 단독 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면담 후 조 위원장은 이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우리가 요구하는 안에 대해 은 위원장에게 따로 약속받은 것은 없었다"면서도 "은 위원장이 경청하고 메모까지하면서 세밀하게 검토해보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이어 "전임 위원장처럼 금감원 분조위 필요성에 대해서 반대하거나 하진 않았고, 분조위는 금감원이 해야할 일인 만큼 관여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고 덧붙였다.

조 위원장은 은 위원장과 첫 면담을 진행한 만큼 추후 사안이 생기면 다시 면담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은 위원장과 조 위원장은 이날 오후 3시30분께 키코 피해기업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 키코 사태가 발생한 지 10년 만에 첫 면담인 만큼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됐다.

키코 공대위는 이번 단독면담에서 지난해 금융위가 키코 피해기업 지원방안을 발표한 내용의 보완실행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키코 피해기업들은 경영정상화 지원 방안으로 △키코 피해기업 연대보증인 보증 해지 및 보증채무 면제 △키코 피해기업에 대한 전폭적인 수출 보증지원 △원활한 경영활동을 위한 키코 피해기업 및 대표자 신용등급 상향 △한은 특융 이자율 적용 △키코 및 파생결합상품(DLF·DLS) 사태의 피해구제 방안으로 구제기금 조성 △키코 피해기업 재기지원펀드 조성 및 해외시장 개척자금 지원 △키코 피해 보상금으로 발생할 세금 및 제비용 감면 등을 주장하고 있다.

또 오버해지로 인한 피해기업의 심층조사를 위한 민관합동조사위원회 설치도 요구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여러 차례 연기된 키코 분조위를 이달 중으로 개최할 방침이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최근 "키코(KIKO)는 마무리 수순을 밟고 있어 분조위를 곧 개최할 것"이라며 "배상비율은 (기존 불완전판매 사례 등을 고려해) 30% 수준을 참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일성하이스코·남화통상·원글로벌미디어·재영솔루텍 등 4개사는 글로벌 금융위기 전 신한·KDB산업·우리·씨티·KEB하나·대구은행 등과 키코 계약을 체결해 1600억 원의 손실을 입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823,000
    • -1.07%
    • 이더리움
    • 1,450,000
    • +3.95%
    • 리플
    • 301.2
    • -2.3%
    • 라이트코인
    • 154,100
    • -1.15%
    • 이오스
    • 2,999
    • +2.32%
    • 비트코인 캐시
    • 480,100
    • -1.05%
    • 스텔라루멘
    • 305
    • -0.23%
    • 트론
    • 32.92
    • +2.65%
    • 에이다
    • 391.3
    • +0.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500
    • -1.64%
    • 대시
    • 117,800
    • -1.83%
    • 이더리움 클래식
    • 8,360
    • +0.12%
    • 241.9
    • -0.25%
    • 제트캐시
    • 98,400
    • -0.71%
    • 비체인
    • 34.01
    • -2.55%
    • 웨이브
    • 7,400
    • -1.9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61
    • -5.2%
    • 비트코인 골드
    • 12,100
    • -0.74%
    • 퀀텀
    • 4,198
    • +25.76%
    • 오미세고
    • 4,061
    • +4.13%
    • 체인링크
    • 26,550
    • -0.04%
    • 질리카
    • 76.2
    • -0.97%
    • 어거
    • 21,550
    • +0.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