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화건설, 베트남 빈증신도시 개발사업 양해각서 체결

입력 2019-10-24 17:51

▲김효진(왼쪽에서 세번째) 한화건설 부사장이 24일 조운행(맨 왼쪽) 우리종합금융 대표이사, 팜 응옥 투언 베카멕스 회장(왼쪽에서 두번째),  김형만 모건피에이비 회장이 ‘베트남 빈증성 신도시 개발사업 상호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한화건설)
▲김효진(왼쪽에서 세번째) 한화건설 부사장이 24일 조운행(맨 왼쪽) 우리종합금융 대표이사, 팜 응옥 투언 베카멕스 회장(왼쪽에서 두번째), 김형만 모건피에이비 회장이 ‘베트남 빈증성 신도시 개발사업 상호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한화건설)
한화건설은 24일 서울 중구 우리금융남산타워에서 베트남 산업단지 및 신도시 개발공사인 베카멕스(BECAMEX IDC), 우리종합금융 등과 베트남 빈증신도시 개발사업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효진 한화건설 부사장을 비롯해 쩐 탄 리엠 베트남 빈증성 성장, 팜 응옥 투언 베카멕스 회장, 조운행 우리종합금융 대표이사, 김형만 모건피에이비 회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한화건설은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빈증신도시 개발사업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상업 및 주거시설 등 개발 투자를 추진할 때 협력하기로 했다. 또 빈증신도시 내 베카멕스가 소유하고 있는 토지 개발에 대한 협의도 진행할 계획이다.

빈증신도시 개발사업은 베트남 호치민 북쪽 25㎞에 위치한 부지에 행정타운, 산업단지, 금융센터 등을 조성하는 개발 프로젝트다. 지난 2015년 1차 완공이 됐고, 향후 2022년 완공 시 50만명 이상의 거주자와 근로자가 생활하는 첨단도시가 될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김효진 한화건설 부사장은 “이번 약해각서 체결로 한화건설은 현재 시공 중인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에 이어 글로벌 도시개발 분야의 대표기업으로 자리매김 하게 될 것”이라며 “본 사업을 시작으로 베트남 시장 진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729,000
    • +0.1%
    • 이더리움
    • 442,000
    • -3.81%
    • 리플
    • 280.2
    • -2.78%
    • 라이트코인
    • 63,800
    • -3.11%
    • 이오스
    • 2,974
    • -2.62%
    • 비트코인 캐시
    • 290,600
    • -4.81%
    • 스텔라루멘
    • 92
    • -2.15%
    • 트론
    • 30.16
    • -1.5%
    • 에이다
    • 115.6
    • -3.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100
    • -4.32%
    • 대시
    • 78,800
    • -2.54%
    • 이더리움 클래식
    • 6,735
    • -1.61%
    • 112.1
    • -5.64%
    • 제트캐시
    • 69,150
    • -3.35%
    • 비체인
    • 12.83
    • -4.25%
    • 웨이브
    • 3,533
    • -4.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8
    • -2.66%
    • 비트코인 골드
    • 8,530
    • -4.05%
    • 퀀텀
    • 2,444
    • -3.48%
    • 오미세고
    • 3,583
    • -6.4%
    • 체인링크
    • 13,230
    • -4.96%
    • 질리카
    • 20.7
    • -3.63%
    • 어거
    • 14,560
    • -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