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2, 젊어진다..."여성용 다운ㆍ숏패딩ㆍ플리스 등 라인업 확대"

입력 2019-08-27 09: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K2)
(사진제공=K2)

아웃도어 브랜드 K2가 10ㆍ30세대를 끌어안기 위해 가을ㆍ겨울 시즌 주력 다운의 라인업을 강화한다.

K2는 이번 시즌 다운 전 제품에 100% 구스 충전재를 사용해 보온성을 높이고, 롱, 숏, 기본 기장 등 길이의 다양화, 소재 및 디자인의 고급화 등으로 젊은 고객층 공략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아울러 K2는 대부분의 다운 제품에 살아있는 동물에게서 털을 강제 채취하지 않은 ‘책임 다운 기준(RDS)’을 인증 받은 구스 충전재를 사용하는 등 착한 다운 인증 제품을 강화했다.

특히, 스테디셀러인 ‘앨리스’, ‘코볼드’ 제품을 기본 기장, 긴 기장, 숏 기장 등 변형된 스타일로 출시하고 주력 상품으로 라인업을 강화해 다운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여성 다운 제품군도 전년 대비 생산 물량을 확대하고, 고급스러운 퍼(Fur)와 소재, 다양한 핏과 컬러 등을 통해 여심 잡기에 나선다.

K2는 올해 인기 아이템으로 부상하고 있는 숏패딩과 플리스 제품군 등 기존 핵심 아이템뿐 아니라 10ㆍ30세대 소비자층을 겨냥한 아우터군을 대거 출시한다. 특히,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하여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콜라보한 스페이스 다운, 플리스 시리즈와 양털 플리스에 경량 다운을 결합한 비숑 플리스 시리즈를 선보일 예정이다 .

이 밖에도 아웃도어 활동을 위한 기술력이 적용된 고기능성 제품과 친환경 소재를 적용한 아우터군을 다양하게 선보인다. 충전식 발열 패드와 발열 안감을 적용해 한겨울에도 강력한 보온성을 유지하는 히트360(HEAT360) 발열 다운과 발열 패딩 베스트를 출시할 예정이다. 또 올해 상반기 첫선을 보인 피싱 라인에서는 리사이클 소재를 사용하여 다양한 수납포켓이 적용된 피셔맨 다운과 전문가형 방수 자켓 등을 출시한다.

K2 의류기획팀 이양엽 부장은 "K2의 히트 상품인 주력 다운은 물론 트렌디한 숏패딩과 플리스 자켓 등을 통해 기존 고객 뿐 아니라 젊은 고객층 확대에 주력할 예정”이라며 “특히 겨울 다운의 경우 세련된 스타일은 물론 전 제품 구스 충전재 적용으로 보온성을 강화해 다양한 연령층에게 사랑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2는 2019년 신상 다운자켓 구매 시 3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다운다운(DOWN DOWN) 프로모션’을 다음 달 29일까지 진행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363,000
    • -0.69%
    • 이더리움
    • 4,790,000
    • -1.22%
    • 비트코인 캐시
    • 530,000
    • -2.84%
    • 리플
    • 863
    • +6.81%
    • 솔라나
    • 219,700
    • -2.4%
    • 에이다
    • 618
    • +0.49%
    • 이오스
    • 857
    • +1.42%
    • 트론
    • 188
    • +0.53%
    • 스텔라루멘
    • 152
    • +2.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800
    • -0.16%
    • 체인링크
    • 19,530
    • -2.3%
    • 샌드박스
    • 476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