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KISA, 베트남과 인터넷주소 기술·정책 상호 협력의지 재확인

입력 2019-08-22 12:00

▲김석환 한국인터넷진흥원장(왼쪽)과 트란 민 탄(Tran Minh Tan) VNNIC 대표가 21일 베트남 하노이 VNNIC 본사에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인터넷진흥원 제공)
▲김석환 한국인터넷진흥원장(왼쪽)과 트란 민 탄(Tran Minh Tan) VNNIC 대표가 21일 베트남 하노이 VNNIC 본사에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인터넷진흥원 제공)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베트남 인터넷주소관리센터(VNNIC)와 21일 베트남 하노이 소재 VNNIC 본사에서 인터넷주소 기술 및 정책 관련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연장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KISA와 VNNIC은 2015년 2월 인터넷주소 기술 및 정책 관련 업무협약을 처음 체결했으며, 올해 2월 협약 기간이 종료됐지만, 협력을 지속하고자 하는 양 기관의 의사에 따라 기존 협약 내용을 정비해 연장 체결하게 됐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인터넷주소 전략 및 정책 △인력 교육 △IP주소 및 AS번호 관리를 위한 활동 △다국어 도메인 등 국가도메인 정책 △DNS 보안 강화 정보 및 경험 등에 대한 상호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2015년 업무협약 체결 이래 양 기관은 매년 인터넷주소 관련 전략 컨퍼런스를 개최해 왔으며, VNNIC은 KISA가 국제인터넷주소기구(ICANN)와 공동 개최한 '아·태 인터넷거버넌스 아카데미'에 참여해 아·태지역 청년 대상 인터넷거버넌스 교육에 협력한 바 있다.

베트남은 우리나라 ICT 수출 2위 상대국으로 최근에는 국내 도메인이름 등록대행자 '메가존'이 베트남 국가도메인 '.vn' 등록대행자로 선정되며 국내 기업의 베트남 내 사업 확장을 촉진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트란 민 탄(Tran Minh Tan) VNNIC 대표는 "그간 KISA와의 협력을 통한 한국의 주요통신기반시설 보호, IPv6, DNS 적용 기술 관련 정보 교류가 실질적으로 크게 도움이 됐다"며 "이제는 전통 제조업과 무역을 넘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IT 분야의 협력도 기대한다"고 협력 관계 유지를 환영했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5G등 신기술에 의해 인터넷에 연결되는 기기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기기 간 연결을 중재하는 DNS 보안은 매우 중요하다"며 "협력을 확장해 나가는 한편, 국내 인터넷·정보보안 기업의 베트남 진출 기회 확대를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207,000
    • -4.4%
    • 이더리움
    • 401,000
    • -8.05%
    • 리플
    • 270.8
    • -6.43%
    • 라이트코인
    • 50,800
    • -7.89%
    • 이오스
    • 2,962
    • -5.55%
    • 비트코인 캐시
    • 250,100
    • -5.55%
    • 스텔라루멘
    • 82.86
    • -7.07%
    • 트론
    • 29.14
    • -7.43%
    • 에이다
    • 93.55
    • -10.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3,600
    • -3.13%
    • 대시
    • 77,600
    • -6.51%
    • 이더리움 클래식
    • 6,990
    • -1.41%
    • 126.1
    • -1.1%
    • 제트캐시
    • 62,250
    • -6.25%
    • 비체인
    • 14.67
    • -12.63%
    • 웨이브
    • 2,577
    • -9.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9.1
    • -8.22%
    • 비트코인 골드
    • 8,980
    • -5.52%
    • 퀀텀
    • 2,655
    • -9.45%
    • 오미세고
    • 2,979
    • -11.65%
    • 체인링크
    • 10,190
    • -12.31%
    • 질리카
    • 16.45
    • -11.18%
    • 어거
    • 15,480
    • -8.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