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하반기 취업문 ‘빨간불’

입력 2019-08-19 18:49

인크루트 조사…상장사 11% “대졸 채용 안해” 중소기업은 작년 규모 반토막

상장사 10곳 가운데 1곳은 하반기에 대졸 신입사원을 뽑지 않는다. 특히 중소기업은 올 하반기 채용 규모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절반 가까이 줄일 것이라고 응답했다.

19일 인크루트는 상장사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2019년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하반기에 대졸 신입사원을 뽑겠다고 확정한 상장사는 66.8%다. 이는 지난해(67.1%)보다 소폭 줄어든 수치다. ‘대졸 신입을 뽑지 않겠다’고 밝힌 기업은 11.2%였으며, 나머지 22.0%는 아직 채용 여부를 확정 짓지 못했다.

지난해 하반기 4만4648명의 채용을 예고했던 대기업은 올해 4만2836명으로 그 규모를 하향 조정했다. 중견·중소기업의 하반기 채용 규모 역시 전년에 이어 하락세를 이어갔다. 하반기 중견·중소기업의 예정 채용 규모는 각 1393명(지난해 1780명)과 592명(지난해 1152명)에 그쳤다. 전년 동기 대비 중견기업은 21.7%, 중소기업은 무려 48.6%나 줄었다.

실제 채용 인원을 분석해 보면 보다 정확한 실체가 파악된다. 기업 1곳당 평균적으로 채용하는 신입사원 수(기업별 채용 인원을 참여 기업 수로 나눈 값)는 2018년 하반기 ‘83.3명’에서 올해 ‘64.1명’으로 1년 새 20명가량이 증발했다. 인크루트 측은 “특히 경기 침체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중소기업은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외부 변수들과 부딪히면서 채용 규모를 극명하게 줄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7월 19일부터 8월 14일까지 27일간 진행됐다. 조사 대상은 상장사 2221곳으로, 이 중 △대기업 186곳 △중견기업 164곳 △중소기업 349곳 등 699곳이 조사에 응했다.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2.56%포인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664,000
    • +2.94%
    • 이더리움
    • 2,897,000
    • +5.61%
    • 비트코인 캐시
    • 1,247,000
    • +9.86%
    • 리플
    • 1,829
    • +15.7%
    • 라이트코인
    • 351,500
    • +5.43%
    • 에이다
    • 1,633
    • +7.36%
    • 이오스
    • 9,170
    • +10.02%
    • 트론
    • 181.9
    • +8.15%
    • 스텔라루멘
    • 691.9
    • +7.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8,000
    • +1.39%
    • 체인링크
    • 51,300
    • +15.98%
    • 샌드박스
    • 712.1
    • +4.15%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