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UAE 항공협정 결렬…항공업계 "국익 우선의 현명한 결정"

입력 2019-08-08 11:18 수정 2019-08-08 11:34

인천-두바이ㆍ아부다비 노선 증편 "없던 일로"

(AP/뉴시스)
(AP/뉴시스)

7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노선 증편 관련 한-UAE 항공협정이 결렬됐다. 그동안 가격 경쟁 심화, 유럽 노선 잠식 등을 우려했던 국내 항공업계는 "현명한 결정"이라며 반기는 분위기다.

이날 개최된 한-UAE 항공회담에서 아랍에미리트는 우리 정부에 인천-두바이와 아부다비 노선을 최소 2배 이상 늘릴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현재 UAE의 에미레이트항공은 인천-두바이 노선에 주 7회, 에티하드항공은 인천-아부다비 노선에 주 7회 운항하고 있고, 국적사 중에는 유일하게 대한항공이 주 7회 인천∼두바이 노선에 취항 중이다.

어명소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관은 "이번 회담에서 UAE 측이 요구하는 공급력 증대에 대한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면서 "그러나 양 항공당국은 항공산업이 상호 호혜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향후 항공회담을 통해 지속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결과에 대해 항공업계는 안심하는 분위기다. 한 항공업계 관계자는 "현재 한-UAE간 항공노선의 공급 불균형이 이미 심화된 상태임을 감안할 때, 이번 항공회담에서 추가 공급 증대가 이뤄지지 않게 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안도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항공산업의 미래를 고려한 현명한 결정이라고 보고, 향후에도 국익 우선의 회담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UAE 앞서 항공업계는 인천-두바이 노선 증편 가능성에 "국익을 생각해야 한다"며 불만의 목소리를 내왔다. 게다가 기존 직항 노선을 통해 유럽을 여행하는 승객들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중동-유럽 환승 노선을 선택할 가능성이 클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돼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98,000
    • +2.02%
    • 이더리움
    • 297,500
    • +4.2%
    • 리플
    • 247.7
    • +1.6%
    • 라이트코인
    • 57,850
    • +4.52%
    • 이오스
    • 3,294
    • +2.39%
    • 비트코인 캐시
    • 313,500
    • +4.64%
    • 스텔라루멘
    • 102.7
    • +9.93%
    • 트론
    • 20.8
    • +6.23%
    • 에이다
    • 106.7
    • +12.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8,400
    • +1.75%
    • 대시
    • 94,550
    • +0.85%
    • 이더리움 클래식
    • 8,470
    • +1.56%
    • 56.95
    • +4.44%
    • 제트캐시
    • 64,150
    • +3.97%
    • 비체인
    • 8.573
    • +1.29%
    • 웨이브
    • 1,359
    • +2.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2.7
    • +6.32%
    • 비트코인 골드
    • 11,580
    • +4.8%
    • 퀀텀
    • 2,258
    • +5.42%
    • 오미세고
    • 2,072
    • -0.19%
    • 체인링크
    • 5,430
    • +3.72%
    • 질리카
    • 21.33
    • +0.09%
    • 어거
    • 18,010
    • +10.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