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이재웅 쏘카 대표에 일침 “무례하고 이기적”

입력 2019-05-22 18:39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전·월세 지원 프로그램 출시 협약식’에서 인사말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전·월세 지원 프로그램 출시 협약식’에서 인사말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이재웅 쏘카 대표를 향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라며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쏘카 승차공유서비스 ‘타다’에 반발하는 택시업계를 향해 거친 말을 내뱉는 이 대표의 태도가 잘못됐다는 지적이다.

최 원장은 22일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이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나 “최근 ‘타다’ 대표자라는 분이 하시는 언행에 대해 언급하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피해 보는 계층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문제를 다루는 것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면서 “그 합의를 아직 이뤄내지 못했다고, 경제 정책 책임자를 향해 혁신 의지가 부족하다는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택시업계에 대해서도 상당히 거친 언사를 내뱉고 있는데, 이건 너무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이런 언행은 ‘나는 달려가는데 왜 못 따라오느냐’고 하는 식이다”라고 덧붙였다.

택시업계와 타다 간 갈등에 대해서는 “정부가 전체적으로 혁신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이 문제와 관련해 타다 서비스와 택시업계의 갈등이 높아지고, 논란이 언제 정리될지 모를 상황에 있는 것이 안타깝기 그지없다”라고 했다.

그는 “택시업계가 공유경제 같은 혁신사업으로 피해를 가장 크게 입는 계층인데, 이분들은 기존 법과 사회 질서 안에서 자기의 소박한 일자리를 지키겠다는 분들”이라며 “그분들에 대해서도 최소한의 존중과 예의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혁신 사업자들이 오만하게 행동한다면 자칫 사회 전반의 혁신동력을 약화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의 발언이 화제가 되자 이 대표는 최 위원장 발언이 담긴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해당 기사 밑에는 “갑자기 이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 어찌 됐든 새겨듣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17일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죽음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죽음을 정치화하고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택시업계를 비판하는 내용을 적었다. 지난달에는 “부총리 본인 의지만 있다면 혁신성장을 더 이끌 수 있을 텐데 지금 이렇게 혁신성장이 더딘 것은 부총리 본인 의지가 없어서일까요”라는 글을 올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272,000
    • +1.24%
    • 이더리움
    • 2,413,000
    • +2.46%
    • 비트코인 캐시
    • 520,000
    • +1.07%
    • 리플
    • 696.8
    • +0.46%
    • 라이트코인
    • 141,600
    • +0.85%
    • 에이다
    • 1,375
    • -0.22%
    • 이오스
    • 4,146
    • -0.05%
    • 트론
    • 64.46
    • +0.51%
    • 스텔라루멘
    • 305.3
    • +0.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900
    • +0.28%
    • 체인링크
    • 18,600
    • -0.16%
    • 샌드박스
    • 775.5
    • +34.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