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靑, 이달 말 트럼프 방한 요청 “사실 아니다…강효상 근거 없는 주장 책임져야”

입력 2019-05-09 16:49

“볼턴 이달 말 단독 방한 희망에 민관·민군 훈련으로 방일 이전 조율 중”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달 말 방한을 요청했다는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주장이 "외교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강하게 반박하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달 말 방한을 요청했다는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주장이 "외교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강하게 반박하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는 9일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주장한 최근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에서 이달 말 한국 방문을 요청했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강 의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말한다”며 “보도된 내용 중 방한 형식, 내용, 기간 등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정상 간 통화 또는 면담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는 게 원칙이다”며 “7일 저녁 한미 정상 통화 시 양 정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가까운 시일 방한하는 원칙을 합의하고 구체적 시기 일정은 양국 NSC(국가안전보장회의) 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의 무책임한 말뿐 아니라 외교관례에도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 강 의원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고 대변인은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방한과 관련해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이후 볼턴 보좌관의 방한을 희망해 왔으나 그 기간에는 우리의 민관·민군 훈련이 있다”며 “그 훈련 시기와 겹쳐 우리 정부는 방일 이전에 방한할 것을 요청했으며 현재 그 일정을 조율 중이다”고 부연했다. 이어 “강 의원의 주장은 전혀 근거 없음을 다시 한번 말한다”고 재차 부인했다.

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이 볼턴 보좌관의 5월 말 단독 방한을 거절한 것으로 안다”며 “(한미 정상 간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만약 방한한다면 일본을 방문한 뒤 미국으로 돌아가는 귀로(歸路)에 잠깐 들르는 방식으로 충분할 것 같다고 말했다”고 발표했다. 또 강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일정이 바빠서 즉시 떠나야 하겠지만 주한미군 앞에서 문 대통령을 만나는 등의 방법을 생각해볼 수 있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932,000
    • +1%
    • 이더리움
    • 467,800
    • -0.57%
    • 리플
    • 361
    • +1.32%
    • 라이트코인
    • 70,300
    • +1.59%
    • 이오스
    • 3,683
    • +2.33%
    • 비트코인 캐시
    • 381,900
    • +10.89%
    • 스텔라루멘
    • 125.6
    • -1.02%
    • 트론
    • 24
    • +0.42%
    • 에이다
    • 170.1
    • +1.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82,600
    • +4.05%
    • 대시
    • 121,700
    • +12.79%
    • 이더리움 클래식
    • 8,475
    • -0.06%
    • 76
    • +15.52%
    • 제트캐시
    • 113,300
    • +0.44%
    • 비체인
    • 23.28
    • +5.48%
    • 웨이브
    • 2,021
    • +4.3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6.2
    • +0.69%
    • 비트코인 골드
    • 12,800
    • +2.48%
    • 퀀텀
    • 3,261
    • +0.37%
    • 오미세고
    • 1,902
    • +1.33%
    • 체인링크
    • 11,900
    • +2.32%
    • 질리카
    • 23.92
    • +1.7%
    • 어거
    • 24,010
    • +2.91%
* 24시간 변동률 기준